환호가 절망으로···‘대재앙’ 임박 라파에서 공포의 탈출 행렬

선명수 기자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이 라파 지상작전을 예고하며 민간인 대피 명령을 내리면서 라파 동부 주민들이 피란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이 라파 지상작전을 예고하며 민간인 대피 명령을 내리면서 라파 동부 주민들이 피란을 떠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중재국들이 제안한 휴전 협상안을 수용하겠다고 밝힌 6일(현지시간), 7개월간 포성이 끊이지 않았던 가자지구에선 오랜만에 환호의 함성이 터져 나왔다. 난민촌에서 거리로 쏟아져 나온 주민들은 곧 휴전이 이뤄질 것이란 기대감에 환호성을 지르며 축하했다.

그러나 이는 얼마 지나지 않아 이내 절망으로 변했다. 이스라엘이 휴전안을 거부하고 가자지구 ‘최후의 피란처’ 라파에서 지상전 강행을 예고하며 희망은 순식간에 사그라졌다. 곧이어 라파에 이스라엘군 탱크가 진격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이스라엘군이 라파 동부지역 민간인들에게 대피 명령을 내리면서 라파를 탈출하는 피란 행렬이 이어졌다. 전날부터 이스라엘군이 전투기를 동원, 라파 일대에 50차례 공습을 단행하면서 폭격을 피해 도망치는 이들이 늘어났다. 곳곳에서 폭격으로 인한 굉음이 들리는 상황에서 주민들은 픽업트럭과 당나귀, 수레 등에 몸을 싣거나 도보로 길을 나섰다.

라파 동부에 있는 CNN 통신원은 이스라엘군의 대피 명령 후 주민들이 ‘공황 상태’에 빠졌다고 전했다. 자전거를 타고 피란길에 오른 파이살 바르바흐는 “가족 7명이 뿔뿔이 흩어졌고, 인생의 끝에 와 있는 기분”이라며 “끔찍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남성은 “이번이 벌써 네 번째 피란길”이라며 “누세라이트에서 칸유니스로, 라파로 피란을 왔고 이제 또 다른 곳으로 떠나야 하는데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겠다”고 했다.

라파 서부에 거주하는 모하마드 알나자르는 로이터통신에 “가자지구에 안전한 곳은 없다. 가자지구에 남은 것은 죽음뿐”이라고 토로했다. 또 다른 주민 아미나 아드완은 “앞으로 심각한 집단 학살이 일어날 것”이라며 “라파에서 가장 큰 재앙이 일어날 것”이라고 우려했다.

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중재국들이 제안한 휴전 협상안을 수용했다고 밝히자,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휴전 기대감에 환호하고 있다. 그러나 몇시간 뒤 이스라엘이 협상안을 거부하며 라파에서 지상작전을 강행하겠다고 밝히며 희망은 절망과 공포로 바뀌었다.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중재국들이 제안한 휴전 협상안을 수용했다고 밝히자,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주민들이 거리로 나와 휴전 기대감에 환호하고 있다. 그러나 몇시간 뒤 이스라엘이 협상안을 거부하며 라파에서 지상작전을 강행하겠다고 밝히며 희망은 절망과 공포로 바뀌었다. AFP연합뉴스

전쟁 전 인구 27만5000여명이었던 라파에는 현재 전체 가자지구 인구(230만명)의 절반 이상인 140만명이 머물고 있다. 이 가운데 60만명 정도는 어린이로 추산된다.

이스라엘군은 라파 동부지역 주민들에게 라파 북쪽 도시 칸유니스와 북서쪽 해안도시 알마와시에 마련된 ‘인도주의 구역’으로 대피를 명령했지만, 이곳들 역시 안전하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슬람구호단체는 “알마와시는 이른바 ‘안전한 인도주의 구역’이 아니다”라며 “그곳에 대피해 있는 민간인들은 계속 공격을 받아 왔으며 식량과 물, 기타 구호품이 심각하게 부족하다”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최근 몇 달새 최소 두 차례 이상 알마와시 난민촌에 공습을 가해 사상자가 속출했다.

또 다른 대피 지역인 칸유니스는 올해 수개월간 계속된 폭격과 지상전으로 사실상 초토화돼 구호 활동가들은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라고 말하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라파 전체 인구 140만명 가운데 일단 10만명 정도만 대피 대상이라고 밝혔지만, 미국 관리들은 군사 작전이 시작되면 라파 전역에서 도망치려는 사람들이 연쇄적으로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고 가디언이 전했다.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대피 명령에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주민들이 피란길에 오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6일(현지시간) 이스라엘군의 대피 명령에 가자지구 최남단 도시 라파 주민들이 피란길에 오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대피 명령을 내린 동시에 공습을 가하는 등 ‘안전 보장’이 무색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AP통신은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북부와 남부 칸유니스의 상당 부분을 초토화시킬 때도 해당 지역에 대피 명령을 내렸지만 광범위한 민간인 사망을 초래했다”고 짚었다.

이스라엘군은 라파 피란민들을 위해 칸유니스 인근에 텐트당 12명씩 수용할 수 있는 4만여개의 텐트를 건설했지만, 이는 전체 피란민 수에 비하면 턱없이 부족할뿐더러 많은 인원이 한꺼번에 신속한 대피를 할 수 있을지도 불분명하다. 이슬람 구호단체 관계자는 “부상자와 노인, 어린아이들은 지원이 없다면 대피할 수 없는 경우가 상당하다”며 “대피 과정에서 사람들이 필연적으로 목숨을 잃을 것”이라고 말했다.

유엔은 구호품 진입로인 라파가 초토화될 경우 가자지구 전체의 구호 활동이 붕괴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해상으로 구호품을 반입할 항구가 현재 건설되고 있지만, 여전히 대부분의 구호품은 이집트 국경을 넘어 라파를 통해 가자지구로 들어온다. 구호품이 반입되던 라파 검문소와 인근 케렘 샬롬 검문소는 전날부터 폐쇄됐다. 군사작전 중엔 구호품 이송이 중단될 가능성이 높다.

국제사회는 일제히 이스라엘군의 대피 명령과 지상전 강행을 비판했다. 볼커 투르크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비인간적 조치”라며 “민간인의 강제 이주 명령은 국제인도법에 의해 금지돼 있으며, 엄격한 법적 요건을 충족하지 않을 경우 강제 이주는 전쟁 범죄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고위대표도 “이스라엘군은 지상 공세를 포기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이행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집트와 요르단 등 협상 중재국뿐만 아니라 사우디아라비아, 프랑스, 독일 등 여러 국가가 이스라엘에 공격 중단을 촉구했다.

가자지구에서 구호 활동을 벌여온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는 지상전이 시작되더라도 라파를 떠나지 않겠다고 밝혔다. UNRWA는 성명을 통해 “가능한 한 오래 라파에 머물며 인명 구조 활동과 지원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