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자지라 “이스라엘, 라파 중부에도 대피 명령”…전면전 임박 우려

손우성 기자

이스라엘군, 라파 동부에 추가 대피 지시

중부로 향하는 쿠웨이트 병원에도 소개령

CNN “대피 대상 아닌 라파 서부에 미사일”

가자지구 북부 재공습에 군 내부서도 불만

이스라엘군의 대피 명령이 떨어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라파에서 11일(현지시간) 피란민들이 다시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의 대피 명령이 떨어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라파에서 11일(현지시간) 피란민들이 다시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11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최남단 라파 동부 지역에 추가 대피 명령을 내렸다. 일각에선 피란민이 밀집한 라파 시내와 가까운 중부 지역 일부에도 대피 명령 전단이 살포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제사회 만류에도 이스라엘의 라파 중심부 공격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이스라엘군 내부에서도 강경 일변도 군사 작전에 의문을 표하는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군 아랍어 대변인인 아비하이 아드라이 중령은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라파 동부의 샤부라 난민촌과 제니나, 키르베트 알아다스 등에 민간인 대피를 명령했다고 밝혔다. 지난 6일 라파 동부 일부 지역에 첫 대피령을 내린 지 닷새 만이다. 아드라이 중령은 지난번과 마찬가지로 라파 북서쪽에 있는 알마와시를 ‘안전지대’로 지정했다.

하지만 알자지라는 이날 “이스라엘군 공격이 거세지고 있는 라파 동부뿐 아니라 중부에도 대피 명령이 떨어졌다”고 보도했다. 특히 라파 동부에서 중부로 향하는 길목에 있는 쿠웨이트 병원은 모든 환자를 다른 곳으로 이송하라는 지시를 받았다. 사헤브 알함스 병원장은 “안타깝게도 병원이 대피 지역에 포함됐다”며 “이 지역에서 환자들이 갈 수 있는 곳은 없다”고 호소했다.

여기에 CNN은 이날 애초 대피 명령 대상이 아니었던 라파 서부 알하샤쉰에도 이스라엘군이 미사일을 다수 떨어뜨렸다고 보도했다. 이에 이스라엘군의 라파 중심부 공격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분석이 나온다. 가디언은 “이스라엘은 라파에 있는 하마스 세력을 모두 제거해야 가자지구 작전 전체가 성공했다고 말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이스라엘 반정부 시위대가 11일(현지시간) 텔아비브에서 휴전 협상 재개와 인질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 반정부 시위대가 11일(현지시간) 텔아비브에서 휴전 협상 재개와 인질 석방을 요구하는 집회를 열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은 라파 압박과는 별개로 가자지구 북부 자발리야에 재공습을 가했다. 외신들은 이스라엘군이 공격 몇 시간 전 자발리야 전역에 대피 명령 전단을 뿌렸다고 전했다. 자발리야는 지난해 10월7일 전쟁 발발 직후 이스라엘이 가장 먼저 전력을 쏟아부었던 곳이다.

자발리야 재공습에 대해 뉴욕타임스(NYT)는 “이스라엘군이 아직 하마스를 결정적으로 패배시키지 못했다는 증거”라며 “이스라엘군의 자발리야 복귀는 전쟁이 더 길어질 수 있다는 또 다른 지표”라고 지적했다. 이스라엘군 정보장교 출신 마이클 밀슈타인은 NYT에 “이스라엘군이 점령을 선언하고 빠져나간 지역에서 하마스가 직접 또는 다른 무장세력을 통해 통제권을 되찾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꼬집었다.

이스라엘군 내부에서조차 네타냐후 총리가 전후 가자지구 통치에 대한 구체적인 계획 없이 ‘하마스 절멸’이라는 목표만 강조하고 있다는 불만이 나온다. 이스라엘 채널13 등에 따르면 헤르지 할레비 이스라엘군 참모총장은 이날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와 면담한 자리에서 “(전후) 가자지구 통치 기구 구성을 위한 외교적 움직임이 없다면, 우리는 하마스 시설을 파괴하기 위한 비슷한 군사 작전을 반복해야 한다”고 토로했다.

그사이 가자지구 주민들의 고통은 날로 커지고 있다. 이스라엘군은 첫 대피령 발령 이후 지금까지 약 30만명이 라파를 떠나 칸유니스와 알마와시 등 안전지대로 대피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라파에서 탈출한 카림 주다는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알마와시에선 더는 머물 공간을 찾을 수 없다”며 “원래 집이 있던 중부 누세이라트까지 올라왔다”고 말했다.

WSJ는 “라파는 한때 전쟁의 피난처였지만, 가자지구 사람들은 이젠 도대체 어디로 가야 할지 모르는 지경”이라며 “(안전지대로 지정된) 알마와시는 기본 인프라가 부족한 황량한 해변”이라고 지적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