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실 혹은 거짓···“하마스 1000명 튀르키예서 치료 중” 에르도안의 ‘위험한’ 발언

윤기은 기자
13일(현지시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앙카라에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앙카라에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와 회담을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대원 1000여 명이 튀르키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공개석상에서 주장했다. 그의 참모는 주장을 부인했지만, 하마스가 튀르키예 등에서 테러 소조직 창설을 계획했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튀르키예와 이스라엘 간 긴장이 고조될 것으로 우려된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튀르키예 앙카라를 방문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와 정상회담을 마친 후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미초타키스 총리가 하마스를 “테러조직”이라고 지칭하자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리는 하마스를 테러조직으로 간주하지 않는다”며 “1000명 이상의 하마스 대원이 우리나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어 에르도안 대통령은 “하마스는 1947년부터 토지를 점유해 온 저항 조직” “하마스는 자신의 땅과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이라며 줄곧 하마스를 두둔했다.

그러자 미초타키스 총리는 “서로의 견해차를 인정하자”며 “모든 사안에 동의할 수는 없으나 폭력 종식과 장기적 휴전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한다”고 답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이 하마스를 보호하고 있다는 취지의 발언을 하자 튀르키예 당국자들은 수습에 나섰다. 익명의 튀르키예 관리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실수한 것”이라며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사람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는 뜻”이라고 로이터통신에 해명했다.

실제로 튀르키예 당국은 지난해 11월 가자지구 부상자와 암 환자 등 수십 명을 이집트를 통해 자국으로 대피시켰다. 이 과정에서 파레틴 코카 튀르키예 보건부 장관이 직접 이집트를 찾기도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발언이 ‘해프닝’으로 일단락되는 모양새지만 튀르키예 정부와 이스라엘의 아슬아슬한 관계는 중동 내 또 다른 갈등의 씨앗으로 남아있다. 에르도안 정권은 집권 정의개발당(AKP)의 지지 기반인 친이슬람계를 의식해 반이스라엘, 친 하마스 행보를 걷고 있다.

지난해 10월 가자지구 전쟁 발발 이후 양국의 갈등은 더욱 심해졌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스라엘을 겨냥해 “히틀러가 했던 일과 다름없다”고 발언했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쿠르드족에 대량 학살을 자행하고, 자신에게 반대 목소리를 낸 언론인을 투옥한 에르도안이 우리에게 도덕을 설교한다”며 맞받아쳤다.

이어 튀르키예 국가정보부는 지난 1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 소속으로 의심되는 33명을 자국에서 체포했다. 지난 2일에는 튀르키예 무역부가 이스라엘과의 교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서 더타임스는 하마스가 이스라엘 공격을 조율할 목적으로 튀르키예를 비롯한 주변국에 비밀 기지와 테러 소조직 창설을 계획했음을 보여주는 비밀 문서를 이스라엘 군이 입수했다고 이날 보도했다. 신원을 알 수 없는 문건의 저자는 이스라엘이 저지른 탄압으로 하마스가 수세에 몰렸다면서 “특수작전의 근거지가 될 ‘군사 허브’를 건설하기 위한 중대한 노력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다만 이 계획이 언제 수립된 것인지, 비밀 조직이 튀르키예에 이미 만들어졌는지는 불확실하다고 더타임스는 전했다. 그간 에르도안 대통령은 하마스가 튀르키예 내부에서나 튀르키예를 기점으로 테러 작전을 벌이고 있지는 않다고 주장해왔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