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튀르키예 에르도안, 하마스 공개 두둔…이스라엘과 ‘골’ 깊어지나

윤기은 기자

그리스 총리와 회담 후 “테러조직 아냐…대원 1000명 치료”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튀르키예 대통령이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 대원 1000여명이 튀르키예 병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고 공개석상에서 말했다. 그의 참모는 주장을 부인했지만, 하마스가 튀르키예 등에서 테러 소조직 창설을 계획했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튀르키예와 이스라엘 간 긴장이 고조될 것으로 우려된다.

13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에르도안 대통령은 앙카라를 방문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미초타키스 총리가 하마스를 “테러조직”이라고 지칭하자 “우리는 하마스를 테러조직으로 간주하지 않는다. 1000명 이상의 하마스 대원이 우리 나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하마스는 1947년부터 토지를 점유해 온 저항 조직” “하마스는 자신의 땅과 국민을 보호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사람들”이라며 하마스를 두둔했다. 미초타키스 총리는 “서로의 견해차를 인정하자”며 “모든 사안에 동의할 수는 없으나 폭력 종식과 장기적 휴전이 필요하다는 점에는 동의한다”고 답했다.

튀르키예 당국자들은 수습에 나섰다. 익명의 튀르키예 관리는 “에르도안 대통령이 실수한 것”이라며 “하마스가 통치하는 가자지구의 사람들이 치료를 받고 있다는 뜻”이라고 해명했다. 실제로 튀르키예 당국은 지난해 11월 가자지구 부상자와 암 환자 등 수십명을 이집트를 통해 자국으로 대피시켰다. 이 과정에서 파레틴 코카 튀르키예 보건부 장관이 직접 이집트를 찾기도 했다.

에르도안 대통령의 발언이 ‘해프닝’으로 일단락되는 모양새지만 튀르키예와 이스라엘의 아슬아슬한 관계는 중동 내 또 다른 갈등의 씨앗으로 남아 있다. 에르도안 정권은 집권 정의개발당(AKP)의 지지 기반인 친이슬람계를 의식해 반이스라엘, 친하마스 행보를 걷고 있다.

지난해 가자지구 전쟁 발발 이후 양국 갈등은 더욱 심해졌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이스라엘을 겨냥해 “히틀러가 했던 일과 다름없다”고 발언했고,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쿠르드족에 대량 학살을 자행하고, 자신에게 반대 목소리를 낸 언론인을 투옥한 에르도안이 우리에게 도덕을 설교한다”며 맞받아쳤다. 튀르키예 국가정보부는 지난 1월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 소속으로 의심되는 33명을 자국에서 체포했다. 지난 2일에는 튀르키예 무역부가 이스라엘과 교역을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