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대통령 헬기 탑승자 전원 사망 추정”

김서영 기자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왼쪽)이 19일(현지시간) 동아제르바이잔주 바르즈건 지역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타브리즈로 돌아오기 위해 헬기에 탑승해 있다. AFP연합뉴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왼쪽)이 19일(현지시간) 동아제르바이잔주 바르즈건 지역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타브리즈로 돌아오기 위해 헬기에 탑승해 있다. AFP연합뉴스

헬기 추락 사고를 당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을 비롯한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된다.

20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한 이란 당국자는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한 헬기가 추락으로 완전히 불에 탔으며, 유감스럽게도 라이시 대통령은 숨진 것으로 우려된다” 말했다.

이란 국영TV 역시 추락 현장에서 아무런 생명의 신호도 없었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타스통신 또한 현장 구조에 나선 이란 적신월사를 인용해 “생명 신호가 없다. 헬기 탑승자 전원이 사망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9일 오후 라이시 대통령은 이란 북서부 동아제르바이잔주에서 열린 기즈 갈라시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헬기를 타고 타브리즈로 돌아오던 중 헬기 추락 사고를 당했다. 짙은 안개와 폭우 등 악천후를 만나 동아제르바이잔주 중부 바르즈건 인근의 디즈마르 산악 지대에 추락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헬기에는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 압돌라히안 외무장관, 동아제르바이잔주 주지사, 조종사, 부조종사, 승무원장, 경호원, 이맘 등 9명이 타고 있었다고 파악됐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