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국영통신 “대통령 헬기, 기술적 결함으로 추락”…미국 책임 주장도

선명수 기자
20일(현지시간) 이란 북서부 디즈마르 산악지대에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등 9명이 탑승했던 추락 헬기 잔해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이란 북서부 디즈마르 산악지대에서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 등 9명이 탑승했던 추락 헬기 잔해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이란 국영통신이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의 사망을 초래한 헬기 추락 사고의 원인이 ‘기술적 결함’ 때문이라고 보도했다. 이란은 라이시 대통령의 장례 절차를 시작했다. 대통령 보궐선거 날짜는 다음달 28일로 정해졌다.

이란 국영 IRNA 통신은 20일(현지시간) 라이시 대통령을 기리는 영어판 기사에서 “라이시 대통령은 일요일(19일) 댐 준공식에서 타브리즈 정유공장으로 돌아오던 중 기술적 결함(technical failure)으로 발생한 헬리콥터 추락 사고로 순교했다”고 보도했다.

미 워싱턴포스트(WP) 등도 이란 당국이 구체적인 설명을 내놓고 있지는 않으나, 기술적 결함을 추락 원인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이란군은 추락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앞서 IRNA 통신은 라이시 대통령이 탑승했던 추락 헬기가 미국산 벨-212 기종이라고 보도했다. 외신들은 해당 헬기가 수십 년 전에 도입된 노후 기종일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항공 분석 회사인 시리움 통계를 보면 이란이 현재 보유하고 있는 벨-212 헬기 15대의 평균 사용 연식은 35년이었다.

미 공군 예비역 출신의 CNN 군사 분석가 세드릭 레이턴은 “샤(이란 국왕) 집권 후기인 1976년 벨-212 헬기가 상업적 형태로 처음 (이란에) 도입됐다. 그전에는 미군에서 사용됐기 때문에 이 헬기 기종이 실제 운용되기 시작한 건 이르면 1960년대 말일 수 있다”고 말했다.

네덜란드 항공 웹사이트인 스크램블에 따르면 이란은 추락한 벨-212 헬기를 포함해 미국산 항공기 5대를 VIP 편대용으로 보유하고 있다.

1960년대 이 헬기를 처음 개발한 벨 텍스트론(옛 벨 헬리콥터)은 이날 성명을 내고 “벨은 이란에서 어떤 사업도 하지 않고 있으며 이란 헬기를 지원하지도 않는다”며 “이번 사고의 헬기 상태에 대해 아는 바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WP는 “이란에 대한 국제적인 제재로 인해 이런 항공기들의 유지·관리가 어려워졌다”고 짚었다. 이란은 1979년부터 미국의 제재를 받기 시작했으며, 이후 수년에 걸쳐 제재가 강화된 것은 물론 유엔 및 유럽으로 확대됐다. 제네바 대학원 연구소의 선임 연구원인 파잔 사벳은 WP에 “지난 15년간 제재와 수출 통제가 강화된 이후 이란이 항공기와 부품을 합법적으로 수입하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전 이란 외교장관은 자국에 제재를 가한 미국이 이번 사고에 책임이 있다고 주장했다.

자리프 전 장관은 “애통한 이번 사고의 원인 중 하나는 미국”이라며 “미국은 항공업계가 이란에 판매하는 것을 제재해 대통령과 그 일행들의 순교를 초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범죄는 이란 국민의 마음과 역사에 기록될 것”이라고 했다.

미국 정부는 즉각 반박했다. 매슈 밀러 미 국무부 대변인은 “악천후 상황에서 45년 된 헬기를 띄우기로 한 결정의 책임은 이란 정부에 있다. 다른 어떤 행위자도 아니다”라고 말했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도 이날 브리핑에서 미국의 제재로 사고가 발생했다는 일부 주장에 대해 “전적으로 터무니없는 소리”라고 일축했다.

이란 정부는 21일 사고가 일어난 동아제르바이잔주 타브리즈와 수도 테헤란 등에서 첫 장례식을 엄수했다. 또 오는 23일 라이시 대통령의 고향인 마슈하드에 유해를 안장하기까지 장례식과 추모식을 여러 차례 열 계획이다.

IRNA는 대통령 보궐선거가 다음달 28일 실시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는 전날 모하마드 모크베르 제1대통령을 보궐선거를 관리할 대통령 권한대행으로 지명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