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십자 “예멘 후티 반군, 사나에서 수감자 113명 석방”

박은경 기자

수감자 교환 방식이 아닌 일방적 석방

대부분 환자·노인 등으로 인도적 차원

예멘 후티 반군이 억류하고 있던 수감자 113명을 26일(현지시간) 수도 사나에서 석방했다고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밝혔다. 사진 ICRC 홈페이지 갈무리

예멘 후티 반군이 억류하고 있던 수감자 113명을 26일(현지시간) 수도 사나에서 석방했다고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밝혔다. 사진 ICRC 홈페이지 갈무리

예멘 후티 반군이 억류하고 있던 수감자 113명을 26일(현지시간) 수도 사나에서 석방했다고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밝혔다.

ICRC는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이번에 석방된 이들은 ICRC가 인도적 처우 보장을 요구하며 사나에서 정기적으로 방문·지원하던 수감자들”이라며 “그동안 간절히 재회를 기다려온 가족에게 위로가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ICRC는 통상적인 수감자 교환 방식이 아닌 일방적 석방 형식으로 풀려났다고 설명했다.

후티 반군 측 포로관리 책임자인 압둘 카데르 알무르타는 성명을 통해 “석방자는 전선에서 포로로 잡힌 (예멘) 정부군이지만 대부분 환자와 부상자, 노인 등으로 인도적 차원에서 석방한 것”이라고 밝혔다.

ICRC는 수감자와 비공개 면담을 통해 신원을 확인한 뒤 이들의 귀가 또는 원하는 장소로의 이동을 도왔다고 밝혔다. 또 수술 등 긴급한 의료 지원이 필요한 일부 수감자는 미리 준비한 구급 차량으로 이송되도록 했다고 전했다.

예멘에서는 정부를 돕는 아랍 동맹군과 이란의 지원을 받는 후티 반군 간 갈등으로 2014년 9월 내전이 일어났다. 2022년 유엔 중재로 6개월간 휴전에 합의함에 따라 양측 간 대규모 전투는 일어나지 않고 있다.

다만 지난해 10월 하마스의 급습으로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일어나자 후티 반군은 팔레스타인 지지를 명분으로 주요 해상 무역로인 홍해와 바브엘만데브 해협에서 민간 선박 등에 대한 공격을 이어가고 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