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쟁 8개월, 안 보이는 출구 전략···전시 내각도, 미국도 못말리는 네타냐후?

선명수 기자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8일(현지시간) 휴전 협상 및 네타냐후 총리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린 가운데 피 묻은 손 모양이 찍힌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얼굴이 인쇄된 현수막 앞을 시위대가 지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8일(현지시간) 휴전 협상 및 네타냐후 총리의 퇴진을 촉구하는 시위가 열린 가운데 피 묻은 손 모양이 찍힌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 얼굴이 인쇄된 현수막 앞을 시위대가 지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지난 8개월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전역에서 ‘초토화’ 수준의 군사작전을 벌여온 이스라엘이 좀처럼 전쟁을 마무리할 기색을 보이지 않고 있다. 이스라엘군이 8일(현지시간) 가자지구에 억류돼 있던 자국 인질 4명을 구출하는 데 성공하면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재차 ‘협상’ 대신 ‘군사작전’에 방점을 찍으며 전쟁 지속 의지를 다졌다. 네타냐후 총리에게 전후 계획을 수립할 것을 압박해온 베니 간츠 국가통합당 대표도 인질 구출을 계기로 한 발 물러선 모양새다.

이스라엘 전시 내각의 일원인 간츠 대표는 군의 인질 구출 소식에 이날 예정돼 있던 거취 관련 기자회견을 연기했다. 지난달 간츠 대표는 네타냐후 총리가 이날까지 가자지구 전후 계획과 인질 송환 계획을 내놓지 않으면 자신과 국가통합당이 전시 내각에서 철수하겠다고 사실상 ‘최후통첩’을 한 바 있다.

간츠 대표의 압박에도 네타냐후 총리가 여전히 전후 계획 수립을 거부하면서 이날 회견에선 국민통합당의 전시 내각 사임 발표가 유력한 상황이었다.

네타냐후 총리의 최대 정치적 라이벌인 간츠 대표는 네타냐후 총리가 자신의 정치적 생존을 위해 휴전 협상과 전후 계획 수립을 거부하며 전쟁을 장기화시키고 있다고 비판해 왔다.

간츠 대표는 기자회견을 연기한 후 낸 성명에서 인질들의 귀환을 환영하고 다른 인질들의 조속한 석방을 촉구했으나, 자신의 거취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다.

네타냐후 총리는 간츠 대표에게 “지금은 분열이 아닌 통합의 시기”라며 전시 내각에 남을 것을 촉구했다.

협상보다 군사적 압박을 통한 인질 구출을 주장해온 네타냐후 총리는 이날 구출 작전이 성공했다는 소식에 “모든 인질을 구출하는 임무를 완수할 것”이라며 전쟁 지속 의지를 다지기도 했다.

이스라엘 정부는 지난해 10월 전쟁 발발 이후 8개월간 가자지구 최북단에서 최남단 국경에 이르기까지 초토화 수준의 군사작전을 벌였음에도 여전히 전쟁의 출구 전략을 내놓지 않고 있다.

특히 네타냐후 총리는 종전 이후 가자지구를 누가 통치할 것인지 등 전후 구상을 마련하라고 요구하는 미국의 거듭된 압박에도 모호한 태도를 유지해 왔다.

이와 관련해 미국 중앙정보국(CIA)은 네타냐후 총리가 가자지구 전후 계획을 세우라는 조 바이든 미국 정부의 요구를 끝내 거부할 것으로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미 CNN에 보도에 따르면 CIA는 지난 3일 보고서에서 “네타냐후 총리는 모호한 용어로 가자지구 미래를 논의함으로써 (이스라엘 연정의) 안보 책임자들의 지지를 유지하고 연정 내 우파의 이탈을 막을 수 있다고 믿고 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바이든 정부는 종전 이후 가자지구를 요르단강 서안지구를 통치하는 팔레스타인 자치정부(PA)에 맡기고, 궁극적으로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서로 주권을 인정하는 독립 국가로 공존하는 ‘두 국가 해법’을 추진해 왔다.

그러나 네타냐후 총리는 이를 거부하면서도 뚜렷한 대안을 제시하지 않아 왔다. 연정 내에서 극우세력의 압박을 받고 있는 네타냐후 총리는 전후 구상에 대해 모호한 태도를 유지하며 시간을 끌어왔다.

연정 내 극우세력은 PA도, ‘두 국가 해법’도 거부하는 것은 물론 미국이 강하게 반대하는 ‘가자지구 재점령’ 등 극단적인 주장을 펴고 있다. 네타냐후 총리는 휴전협상 시 연정을 붕괴시키겠다는 극우파의 압박을 받는 등 정치적 입지가 취약한 상황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최근 미 시사주간지 타임과 인터뷰에서 네타냐후 총리가 자신의 정치적 이익을 위해 전쟁을 길게 끌고 있냐는 질문에 “사람들이 그런 결론을 내리는 데는 다 이유가 있다”고 답했다.


Today`s HOT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