헤즈볼라 지도자 “이스라엘과 전면전 땐 규칙·한계 없다”

선명수 기자

이 ‘레바논 공격’ 승인하자 “새 무기로 깊숙한 곳 타격” 응수

키프로스에도 “이스라엘에 공항·기지 개방 땐 타격” 첫 경고

헤즈볼라 지지자들이 19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외곽에서 TV로 중계되는 최고 지도자인 하산 나스랄라의 연설을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헤즈볼라 지지자들이 19일(현지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외곽에서 TV로 중계되는 최고 지도자인 하산 나스랄라의 연설을 환호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이 레바논 공격을 위한 작전계획을 승인하며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와의 ‘전면전’ 가능성을 경고하자, 헤즈볼라 지도자는 이스라엘 깊숙한 곳을 타격할 수 있는 새로운 무기를 갖추고 있다고 응수했다.

헤즈볼라 최고 지도자인 하산 나스랄라는 19일(현지시간) 이스라엘 공습으로 사망한 고위 지휘관 탈레브 압둘라를 위한 추모 방송 연설에서 “전면전이 벌어지면 이스라엘의 어느 곳도 우리의 무기를 피하지 못할 것”이라며 “헤즈볼라는 규칙과 한계 없는 싸움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제 우리는 새로운 무기를 갖게 됐다. 그것이 무엇인지는 말하지 않겠다”면서 “(전면전) 결정이 내려지면 그들은 이 무기를 최전선에서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스라엘군은 전날 전황 평가회의를 열어 레바논 공격을 위한 작전계획을 승인해 양측의 전면전이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헤즈볼라는 하마스와 함께 이란의 지원을 받는 이른바 ‘저항의 축’ 중 하나로, 지난해 10월 가자지구에서 전쟁이 발발하자 하마스 지지를 선언하며 이스라엘과 국경 일대에서 무력 충돌을 벌여왔다.

로켓 정도만 보유한 하마스와 달리 헤즈볼라는 이스라엘 영토 깊숙한 지점까지 타격할 수 있는 장거리 미사일 등 대량의 공습 수단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스라엘은 2006년 헤즈볼라와 34일간 전쟁을 벌인 뒤 헤즈볼라의 군사력이 크게 성장했으며, 15만기의 미사일과 로켓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헤즈볼라는 전날 이스라엘 도시 하이파의 모습이 담긴 드론 촬영 영상을 공개하는 등 이스라엘을 자극했다. 나스랄라는 이 영상이 자신들이 촬영한 몇 시간 분량 가운데 일부라면서 “우리는 이스라엘의 기술 자산에 해를 입혀 이스라엘의 눈을 멀게 하려고 정밀한 방식으로 행동한다”고 주장했다.

나스랄라는 이날 동지중해 섬나라 키프로스의 이스라엘 지원에 대해 처음으로 경고 했다. 그는 “키프로스 공항과 기지를 이스라엘 적들에게 개방해 레바논을 타격하게 한다면 키프로스를 전쟁 일부로 여기고 타격할 것”이라고 밝혔다. 니코스 크리스토둘리데스 키프로스 대통령은 “키프로스는 군사작전에 전혀 관여하지 않는다”며 키프로스가 가자지구 원조를 위한 해상 통로를 지원하는 것을 언급하며 “키프로스는 문제 일부가 아니라 해결책의 일부”라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