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증세 반대” 거리로 나온 케냐 청년들…경찰 ‘무력 진압’에 2명 사망

최혜린 기자

식료품 부가세 인상에 반발

최소 200명 부상·335명 체포

아프리카 케냐에서 정부의 증세 법안에 항의하는 전국적인 시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당국의 강경 진압으로 20대 청년 2명이 사망했다고 현지 일간 더네이션이 보도했다.

22일(현지시간) 케냐 인권위원회는 “21세 청년이 지난 20일 나이로비에서 시위를 하던 중 최루탄에 맞아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면서 “높은 생활비에 항의했다는 이유로 청년이 목숨을 잃는다는 건 비극”이라고 밝혔다. 같은 시위에 참여한 29세 남성이 전날 허벅지에 총상을 입고 과다출혈로 숨진 데 이어 두 번째로 나온 사망자다.

케냐에서는 지난 18일부터 정부의 새 증세 법안에 반대하는 청년들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최근 윌리엄 루토 대통령이 800억달러(약 110조원)에 이르는 국가 부채를 줄인다는 명분으로 세금 인상을 추진한 데 항의로, 특히 서민 생활과 밀접한 품목인 자동차와 빵, 식용유 등에 부과되는 부가가치세 등을 올리기로 한 점이 분노를 키웠다.

이번 시위를 주도한 건 청년들이었다. 케냐에서 ‘정치에 무관심하다’는 인식이 강한 청년 세대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시위를 이끌어 주목을 받았다. ‘의회를 점령하라’는 이름으로 조직된 청년 시위대는 “우리는 경제 독재에 반대한다” “루토는 물러나라”고 외쳤다. 조세 정의 활동가인 스텔라 아가라는 “정치에 무관심하다고 여기는 청년 세대가 부모님이 고통받는 것을 보고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고 알자지라에 말했다.

반발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빵에 대한 부가가치세와 자동차세 등 일부 조항을 폐기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정부가 부족한 예산만큼 소비세와 도로유지세 등 다른 세금을 인상하기로 한 사실이 알려지면서 시위대의 분노는 더욱 커졌다. 나이로비 의회 인근에서 수백명 규모로 시작된 시위는 최소 19개 도시로 확산했다.

당국의 강경 진압에 대한 비판도 커지고 있다. 국제앰네스티는 경찰이 일부 지역에선 실탄을 사용해 200명이 넘는 부상자가 나왔다고 주장했다. 인권위원회는 전국에서 최소 335명이 체포됐다고 밝혔다. 독립경찰감독기관(IPOA)은 경찰이 시위대에 총기 등 무력을 사용했는지 조사 중이다. 케냐 의회는 오는 27일 법안을 최종 표결한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