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 “50도 폭염에 성지순례객 1301명 사망”···첫 공식 집계

윤기은 기자

작년 사망자 200명보다 6배 많아

신분증 미소지로 신원 확인에 시간 많이 걸려

지난 16일(현지시간)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인근 미나에 정기 성지순례 인파가 몰려 있다. 이날 메카 일대에서는 섭씨 50도에 육박하는 폭염으로 성지 순례객 최소 31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FP연합뉴스

지난 16일(현지시간) 이슬람 최고 성지인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인근 미나에 정기 성지순례 인파가 몰려 있다. 이날 메카 일대에서는 섭씨 50도에 육박하는 폭염으로 성지 순례객 최소 31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AFP연합뉴스

낮 최고기온 50도를 넘나드는 ‘살인 더위’ 속에서 치러진 이슬람 정기 성지순례(하지) 1300명이 넘는 사람들이 사망했다.

24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SPA 통신에 따르면 파하드 알잘라젤 보건부 장관은 이날 하지 기간 온열질환으로 사망한 사람이 총 130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작년 사망자 200여명의 약 6배가 넘는 수치다.

올해 성지순례의 사망자 관련 공식 집계가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알잘라젤 장관은 많은 사망자가 신분증을 소지하지 않은 탓에 신원 확인과 시신 처리에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다.

알잘라젤 장관은 숨진 이들의 약 83%가 사우디 당국의 순례 허가를 받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며 “이들은 땡볕 아래 제대로 된 휴식처나 회복 없이 먼 거리를 도보로 이동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사망자 중 다수는 노인 또는 만성 질환자였다”며 사망자들에게 애도를 표했다.

알잘라젤 장관은 순례객 중 열사병 등 증세를 보이는 이들에게 총 46만5000건의 의료 서비스를 제공했으며 이 가운데 14만1000건은 순례 미허가자를 대상으로 한 것이었다고 강조했다.

지난 20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서 한 남성이 더위를 피하려고 머리에 종이상자를 뒤집어쓴 채 휴대전화를 검색하고 있다. 최근 메카 지역의 낮 기온이 섭씨 50도를 넘나들면서 이슬람 성지 순례객 1000여명이 온열질환으로 숨졌다. AFP연합뉴스

지난 20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서 한 남성이 더위를 피하려고 머리에 종이상자를 뒤집어쓴 채 휴대전화를 검색하고 있다. 최근 메카 지역의 낮 기온이 섭씨 50도를 넘나들면서 이슬람 성지 순례객 1000여명이 온열질환으로 숨졌다. AFP연합뉴스

매년 이슬람력 12월 7∼12일 치러지는 성지순례(하지)는 무슬림이 반드시 행해야 할 5대 의무 중 하나이며 가장 성스러운 종교의식으로 꼽힌다. 재정 여건이 허락하는 한 일생 반드시 한 번은 이슬람 발상지인 메카와 메디나를 찾아야 한다.

사우디에서는 지난 17일 메카 대사원 마스지드 알하람의 기온이 섭씨 51.8도까지 치솟는 등 하지를 전후로 무더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Today`s HOT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