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피란민 대피소’ 가자지구 유엔 학교 또 폭격···최소 29명 사망

선명수 기자
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병원에서 이스라엘군의 유엔 학교 공습으로 부상을 입은 아이가 치료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가자지구 남부 칸유니스의 병원에서 이스라엘군의 유엔 학교 공습으로 부상을 입은 아이가 치료를 받고 있다. AP연합뉴스

이스라엘군이 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가자지구 남부도시 칸유니스에 있는 유엔 학교를 폭격해 최소 29명이 사망하고 수십명이 다쳤다. 팔레스타인 보건 당국과 병원 측은 사망자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밝혔다.

폭격을 받은 알아우다 학교는 가자지구에서 가장 적극적으로 구호 활동을 펼쳐온 유엔 팔레스타인 난민구호기구(UNRWA)가 운영하는 학교로, 이번 전쟁으로 집을 잃은 피란민들의 대피처로 사용돼 왔다.

이스라엘군은 지난 6일 중부 누세이라트 난민촌에 위치한 유엔 학교를 시작으로, 북부 가자시티, 남부 칸유니스에 이르기까지 나흘 연속 가자지구 전역의 유엔 학교를 공습하며 사상자가 속출하고 있다. 모두 피란민 대피소로 쓰이고 있는 학교들이다.

병원에 대한 공격도 이어지고 있는데, 이스라엘군은 학교와 병원에 하마스 잔당들이 숨어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민간인 피해를 최소화하고 있다는 이스라엘군의 주장과 달리, 희생자 중 대다수는 여성과 어린이인 것으로 전해졌다. 희생자들의 시신이 옮겨진 나세르병원 영안실 앞에 앉아 있던 한 소년은 “가족 중 유일하게 나만 살아 남았다”고 알자지라에 말했다.

이날 이스라엘군은 중부 부레이지 난민촌을 공격해 최소 9명이 숨졌는데, 사망자 가운데 5명은 거리에서 놀고 있던 어린이들이었다.

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어린인들이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난민촌 내 유엔 학교에서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생긴 웅덩이를 바라보고 있따. AFP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팔레스타인 어린인들이 가자지구 중부 누세이라트 난민촌 내 유엔 학교에서 이스라엘군의 폭격으로 생긴 웅덩이를 바라보고 있따. AFP연합뉴스

UNRWA에 따르면 지난해 10월7일 전쟁이 시작된 이후 유엔이 운영하는 학교와 피란민 캠프에서 이스라엘군의 공격으로 500명 이상이 사망했다.

하마스는 이스라엘이 팔레스타인인들을 상대로 대량 학살을 벌이고 있다며 전 세계 도시에서 이스라엘의 공격 중단을 촉구하는 시위를 열어달라고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