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명성황후 시해, 생각보다 간단해서 놀라”…을미사변 가담 외교관 편지 발견

박용하 기자

명성황후 시해 사건 상세히 담겨

재일학자 김 씨 “가치 높은 자료”

미국의 동양학자 윌리엄 그리피스가 수집한 명성황후 장례 행렬 사진

미국의 동양학자 윌리엄 그리피스가 수집한 명성황후 장례 행렬 사진

명성황후를 시해 사건의 경위가 상세히 기록된 한 일본 외교관의 편지가 발견됐다. 이 외교관은 당시 자신의 임무 등을 서술하며 “(황후 시해가) 생각보다 간단해 매우 놀랐다”고 적었다.

아사히신문은 16일 을미사변에 가담한 일본 외교관 호리구치 구마이치(堀口九万一·1865∼1945)가 1894년 11월 17일부터 을미사변 직후인 1895년 10월 18일까지 친한 친구이자 한학자인 타케이시 사다마츠에게 보낸 8통의 편지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당시 조선에 영사관보로 머물고 있던 호리구치는 일본 외교관과 경찰, 민간인으로 구성된 을미사변 실행 그룹의 일원이었다.

호리구치는 명성황후 시해 다음날인 1895년 10월 9일 쓴 편지에서 자신이 황후 시해를 위해 벌인 행동들을 자세히 기술했다. 호리구치는 “진입은 내가 담당하는 임무였다”며 “담을 넘어 (중략) 간신히 오쿠고텐(귀족 집의 안쪽에 있는 건물, 침소)에 이르러 왕비를 시해했다”고 밝혔다. 그는 “생각보다 간단해 오히려 매우 놀랐다”고도 덧붙였다.

그는 사건 전날인 10월 7일자 편지에서는 흥선대원군에게 보내고 받은 시문서함(편지)들을 언급했다. 그는 대원군으로부터 받은 한시를 소개하기도 했으나, 내용에 대해서는 “무엇인지 불분명하다”고 전했다. 호리구치는 대원군을 두고 “조선 제일의 노영웅,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라 평하기도 했다. 호리구치는 서울 외곽에 살던 대원군을 사건 당시 왕궁으로 데려오기 위해 그를 설득하는 역할을 맡았던 것으로 알려져있다.

호리구치는 1930년대 사건을 회고한 여러 수필에서 대원군이 사전에 궐기할 야심을 털어놓은 것이라며 한시 3수를 공개한 바 있다. 하지만 이번에 발견된 한시는 완전히 다른 것으로 전해졌다. 아사히는 “호리구치를 비롯한 관계자들은 사건 이후 대원군이 주모자였다고 주장했지만, (이번 편지는) 그것이 허구임을 증명할 유력한 단서”라고 설명했다.

나고야에 거주하는 우표·인지 연구가 스티브 하세가와씨(77)는 이 편지를 고물 시장에서 입수했으며 ‘조선 왕비 살해와 일본인’의 저자인 재일 역사학자 김문자 씨가 붓으로 흘려 쓴 문자를 판독했다. 편지가 원래 보관된 것으로 여겨지는 장소나 기재된 내용, 소인, 봉인 편지를 만든 방법 등에 비춰볼 때 호리구치의 친필로 보인다고 아사히는 전했다. 김씨는 “현역 외교관이 임지에서 왕비 살해에 직접 관여했다고 알리는 문구에서 새삼 생생한 충격을 느꼈다”며 “아직도 불명확한 점이 많은 사건의 세부를 해명하는 열쇠가 되는 가치가 높은 자료”라고 평가했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