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약품청 “부스터샷 잦으면 면역 반응 약화”

박용하 기자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접종)을 짧은 간격으로 반복하는 방역 전략은 지속 가능하지 않다는 유럽의약품청(EMA)의 지적이 나왔다.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 반응을 약화시키고 접종에 따른 피로도를 높일 수 있다는 것이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EMA의 백신 전략 책임자 마르코 카발레리는 전날 브리핑에서 “추가적인 부스터샷 사용이 비상계획의 일부가 될 수는 있지만, 짧은 간격 내에 반복적인 백신 접종은 지속 가능한 장기적 전략에 해당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카발레리는 부스터샷을 한 번 혹은 두 번 접종할 수 있지만, 접종을 끊임없이 반복할 수 있는 것은 아니라고 말했다. 그는 특히 4개월마다 부스터샷을 접종하는 전략은 사람들의 면역 반응을 약화시키고 피로하게 할 위험이 있다고 우려했다. 이보다는 정기적인 인플루엔자 접종 계획처럼 부스터샷 사이에 더 많은 시간을 두고 각 지역의 추운 계절이 시작될 때 접종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EMA는 장기적으로 사람들의 자연 면역을 활성화하는 방향으로 코로나19 대응을 전환할 필요성이 있다고도 강조했다. 인구의 면역력이 늘어나는 과정에서 오미크론을 거치면 백신 접종 이외에도 다수의 자연 면역이 발생할 수 있으며, 코로나19가 감기 등의 풍토병에 가까워지는 시나리오로 빠르게 이동할 수 있다는 것이다.

카발레리는 “중요한 것은 바이러스가 풍토병이 되는 방향으로 더 나아가고 있다는 것”이라며 “다만 아직 그런 상태에 도달했다고는 말할 수 없고, 바이러스는 여전히 팬데믹 상황에 있다”고 말했다.

EMA의 이번 경고는 일부 국가들이 3차를 넘어 4차 접종을 시도하려는 가운데 나왔다.


Today`s HOT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