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염수 탱크 물고기의 하루’ 생중계까지…일본의 황당 선전전

박용하 기자

방류 홍보에 275억원 투입하고

후쿠시마 관광 홍보에도 분주

알자지라 “정부의 일방적 선동”

한국, 안전 광고비로 10억 배정

도쿄전력이 유튜브에 생중계하고 있는 오염수 탱크 속 물고기들의 모습 | 유튜브 캡처

도쿄전력이 유튜브에 생중계하고 있는 오염수 탱크 속 물고기들의 모습 | 유튜브 캡처

일본 정부가 이르면 다음달로 예상되는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오염수의 방류를 앞두고 대내외 홍보전에 열을 올리고 있다. 원전 운영사인 도쿄전력은 방류의 안전성을 증명하겠다며 오염수 탱크에 사는 물고기를 유튜브로 생중계해 뒷말이 나오고 있다.

13일 일본 경제산업성과 알자지라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 측은 이번 오염수 방류와 관련된 각종 홍보 프로젝트를 진행하기 위해 30억엔(약 275억8600만원) 이상을 투입할 예정이다.

우선 다음달 방류가 시작되면 이에 대한 세부적인 정보를 TV방송 등을 통해 안내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오염수의 안전성을 강조해 풍평(소문) 피해를 최소화하겠다는 취지다. 8월 말쯤에는 전문가들과 후쿠시마현 주민, 학생들을 대상으로 원전 폐로의 진척 상황 등을 설명하는 포럼도 예정돼 있다.

원전 관리사인 도쿄전력도 홍보전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도쿄전력은 최근 일반 대중들을 상대로 사고가 난 후쿠시마 원전을 가까이서 둘러보게 하는 ‘희망 투어’를 시작했다. 이와 함께 다핵종제거시설(ALPS·알프스)로 처리한 물의 안전성을 입증하겠다며 알프스를 거친 오염수 탱크에 사는 물고기를 유튜브로 생중계하기도 했다. 이는 알자리라 등 외신에서 기묘한 홍보 사례로 거론됐다.

구글에 노출되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홍보 광고 | 인터넷 캡처

구글에 노출되는 일본 후쿠시마 원전 홍보 광고 | 인터넷 캡처

후쿠시마현에 대한 관광 홍보도 속도를 붙였다. 구글 등에는 후쿠시마현으로의 여행을 홍보하는 광고가 빈번하게 노출되고 있으며, 미나미소마시 등 원전 피폭의 직접적인 타격을 받았던 지역에선 올여름 대대적인 축제를 예고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산 식품들이 얼마나 안전한지 홍보하기 위해 인플루언서 등을 초대해 다수의 음식관광 행사도 개최했다.

하지만 이처럼 분주하게 진행되는 일본 내 홍보전을 비판하는 시각도 있다. 과거 동일본대지진 직후 정부와 도쿄전력, 후쿠시마현 등은 일부 지식인들을 동원해 방사능의 위험성을 과도하게 부정하는 홍보전을 벌여 논란이 된 바 있기 때문이다. 문제가 되자 일부 주민들은 원전 사고와 관련된 여론조작을 연구하는 모임까지 발족한 바 있다.

알자지라는 오염수 방류를 취재해 온 한 일본 기자의 말을 인용해 “정부가 사용하는 전술은 프로파간다(선동)처럼 느껴진다”며 “정부는 (오염수 방류에 대한) 공개토론을 허용하는 대신, 일방적으로 계획의 안전성만 대중에게 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매체는 또 방류를 비판하는 중국과 한국, 태평양 섬나라 등의 분위기를 소개하며 “(일본 정부가) 방류 계획의 안전성을 의심하는 이들을 설득하려면, 후쿠시마 물고기 생중계 이상의 것이 필요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오염수 방류와 관련된 홍보는 잠재적 피해국인 한국에서도 정부 주도로 진행돼 논란이 되고 있다. 현재 유튜브 등에는 오염수의 안전을 강조하는 정부 제작 영상이 노출되고 있다. 정부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 10가지 괴담>이라는 카드뉴스까지 배포하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23년 국가 주요정책 광고 추진계획’에서 오염수의 안전성을 강조하기 위해 ‘수산물 안전 관리’ 명목으로 10억원 가량의 광고비를 책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탱크의 물고기 생중계 영상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