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차 중동전쟁 전 세계 긴장 고조, 지상군 투입 되더라도 최소 6개월, 상황은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

이용균 기자

지난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기습 공격으로 촉발된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의 피해자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초기 공습에 따른 피해와 이스라엘의 반격에 따른 피해가 이어졌고, 병원을 향한 공격으로 민간인 사상자가 크게 늘었습니다. 개전 10일이 넘어가면서 사망자가 5000명을 넘어섰습니다.

경향신문의 유튜브채널 ‘이런 경향’의 뉴스 해설 콘텐츠 ‘경향시소(시사 소믈리에)’에서는 국제부 손우성 기자와 함께 ‘5차 중동전쟁’이라 불리는 이번 전쟁의 발발 이유와 배경, 향후 전망에 대해 살폈습니다.

5차 중동전쟁 전 세계 긴장 고조, 지상군 투입 되더라도 최소 6개월, 상황은 점점 더 심각해지고 있다[경향시소]

이번 전쟁의 발발 배경으로는 여러가지 이유가 제기됩니다.

  • 벤자민 네타냐후 재집권에 따른 이스라엘 정부의 극우정책의 반작용
  • 사우디-이스라엘 수교 움직임에 따른 하마스의 고립 가능성에 따른 반발

하지만 더 큰 문제는 민간인 사상자가 늘고 있는 가운데 전쟁의 해결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는 점입니다. 중동의 ‘데탕트’ 분위기는 이번 전쟁으로 급속하게 냉각됐습니다. 미국의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스라엘을 향했지만 병원 폭격이 이뤄지면서 분위기는 더욱 험악해졌습니다.

사우디나 튀르키예 등 인접 국가들이 중재에 나서기도 힘든 상황입니다. 이스라엘 극우 정부의 분위기도 심상치 않습니다. 대표적 극우인사인 베잘렐 스모트리치 재무장관은 인질들의 희생 가능성에 대해 ‘부수적 피해’를 감수하더라도 하마스를 끝장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중재를 통한 휴전이 쉽지 않은 가운데 한쪽의 힘에 의한 전쟁 종료도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하마스 역시 끝까지 싸울 가능성이 높습니다. 이스라엘이 가자 지구에 지상군을 투입하더라도 가자 지구에 설치된 땅굴의 길이만 총 438km나 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빽빽하게 들어선 건물들 사이에서 벌어지는 시가전은 작전 수행을 어렵게 만듭니다. 뉴욕 타임스는 이스라엘의 압도적 군사력에도 불구하고 지상군이 투입될 경우 최소 6개월이 걸릴 것으로 전망합니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을 바라보는 시선도 복잡합니다. 미국과 유럽에서도 ‘갈등’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개전 초기 이스라엘 규탄 성명을 낸 미국 하버드 대학 학생들을 향한 비난도 강화되고 있습니다. 일부 기업들은 성명 참여 학생들을 뽑지 않겠다고 선언했습니다. 유럽에서도 반 이슬람, 반 유대주의 관련 범죄가 크게 늘고 있습니다. 전 세계가 ‘갈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중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경향시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경향시소(시사 소믈리에)는 매주 잘 익은 뉴스를 딱 맞게 골라 상세한 분석과 전망을 전해 드리는 경향신문의 유튜브 콘텐츠입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