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위성 촬영’ 北 주장에...“인터넷에도 사진 많아” 응수한 美

박용하 기자
‘백악관 위성 촬영’ 北 주장에...“인터넷에도 사진 많아” 응수한 美

미국 국방부가 28일(현지시간) 북한이 군사정찰위성 만리경1호로 백악관과 펜타곤을 촬영했다고 주장하자 “인터넷에도 펜타곤과 백악관 이미지는 많다”고 응수했다.

팻 라이더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북한의 위성 사진 촬영 주장에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북한 위성이 촬영한 이미지에 대해 드릴 수 있는 정보는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북한의 위성 발사가 성공했느냐는 질문에는 “우리는 북한이 우주발사체를 발사한 것을 알고 있으며 그것이 궤도에 들어갔다는 것도 안다”라며 “여기에는 탄도미사일 기술이 사용됐다. 현 시점에서 그 이상 드릴 수 있는 추가적인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북한 위성이 성공했다고 평가할 수 있는 기준을 묻는 질의에는 “무엇인가 궤도에 진입하려면 지구의 중력을 벗어나 지구 주변 궤도에 계속 있어야 한다”라며 “그것(북한 군사위성)이 궤도에 있다는 것 이외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겠다. 우리는 한국, 일본 등과 긴밀히 협의하고 계속 이를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이 무엇을 달성하려고 했는지 정의하는 것은 북한에 달렸다”고도 덧붙였다.

라이더 대변인은 북한이 남북간의 9·19 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하고 최전방 감시초소(GP) 복원 조치를 나선 것을 두고는 “이는 분명히 우리가 면밀하게 모니터링하고 있는 사안”이라며 “당장 제공할 구체적인 정보는 없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