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12월 CPI 3.4%…예상치 상회

정유진 기자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지난 10일(현지시간) 과일을 살펴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마트에서 소비자가 지난 10일(현지시간) 과일을 살펴보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해 12월 미국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전년 동월 대비 3.4% 상승했다고 미 노동부가 1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3.2%)를 웃도는 수치다. 전월 대비로는 0.3% 상승해 전문가 예상치(0.2%)를 역시 상회했다.

블룸버그는 “전기와 휘발유 모두 상승하면서 에너지 가격이 오른 것이 CPI가 예상치를 뛰어넘은 주요 요인인 것 같다”면서 “전문가들은 휘발유 가격이 떨어질 것이라고 생각했었다”고 분석했다. 항공요금과 주택 가격 등도 모두 상승했다.

변동성이 큰 에너지·식품을 제외한 근원 CPI도 전년 동월 대비 3.9% 올라 전문가 예상치(3.8%)를 웃돌았다. 전월 대비로는 0.3% 올라 전문가 예상치에 부합했다.

이날 CPI가 시장 예상치를 상회하며 조기 금리 인하 기대감이 위축되자 선물 시장은 하락세로 전환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도 다시 4%를 돌파했다.

블룸버그의 금리 전문가인 아이라 저지는 “CPI의 적당한 상승은 연방준비위원회(Fed·연준)의 금리 결정에 큰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그러나 1월에 또다시 이같은 일이 발생하면 3월 금리 인하 가능성은 사라지고, 5월 금리 인하 가능성도 낮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