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 첫 타석 안타에 득점 이정후···1억1300만달러 가치 증명하며 ‘오버페이’ 논란 일축

윤은용 기자

시애틀전 시범 경기 1번 타자

3타수1안타 1득점 1삼진 기록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AFP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 이정후. AFP연합뉴스

이정후(샌프란시스코)를 향한 샌프란시스코의 기대감은 결코 헛된 것이 아니었다. 이정후가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첫 타석부터 안타에 득점까지 올리는 등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최근 불거진 ‘오버페이’ 논란도 첫 타석에서 일축했다.

이정후는 28일 미국 애리조나주 스코츠데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시애틀 매리너스와 경기에 1번·중견수로 선발 출전, 3타수1안타 1득점 1삼진을 기록했다.

이정후는 1회초 첫 타석부터 안타를 쳤다. 지난해 올스타에도 뽑혔던 시애틀 선발 조지 커비를 상대로 우전 안타를 때려 출루했다.

이정후는 이어 상대 유격수 라이언 블리스의 실책에 2루까지 진루한 뒤, 라몬테 웨이드 주니어의 적시타에 홈을 밟아 첫 득점까지 기록했다.

1회초 2점을 먼저 내줬던 샌프란시스코는 1회말에 5점을 뽑아 순식간에 경기를 뒤집었는데 선두타자로 나선 이정후의 안타가 기폭제가 됐다. 샌프란시스코는 이정후의 득점에 이어 1사 후 윌머 플로레스의 내야안타로 만루 찬스를 잡았고, 패트릭 베일리가 바뀐 투수 제러드 베일레스를 상대로 만루홈런을 때렸다.

이후 두 번의 타석에서는 범타로 물러났다. 2회말 1사 후 맞은 두 번째 타석에서 1루 땅볼을 쳤고 4회말 2사 1루에서 세 번째 타석에 들어섰지만 삼진으로 물러났다. 이정후는 5회초 수비 때 타일러 피츠제럴드와 교체돼 이날 일정을 마무리했다.

이정후는 지난해 12월 포스팅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 샌프란시스코와 6년 1억1300만 달러에 계약했다. 디애슬레틱은 지난 21일 전현직 메이저리그 구단 임원과 감독, 스카우트들에게 설문조사를 통해 선정한 ‘최악의 FA 영입’에서 이정후의 계약을 2위로 평가했다. ‘오버페이’라는 지적이었지만 이정후는 첫 타석에서 안타를 때려내며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이정후는 당초 25일 시카고 컵스와 시범경기부터 출전할 예정이었으나 옆구리에 경미한 통증을 느껴 보호 차원에서 경기에 나서지 않고 훈련만 소화했다.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첫 타석안타로 시즌 성공 기대감을 높였다.

수비 훈련하는 이정후.  AP연합뉴스

수비 훈련하는 이정후. AP연합뉴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