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영웅인가 독재자인가…‘집단 학살’ 역사가 키운 르완다 대통령

최혜린 기자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 AP연합뉴스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 AP연합뉴스

1994년 4월 르완다에서 벌어진 집단 학살이 7일(현지시간) 30주기를 맞았다. 그 사이 르완다는 비극적 역사를 딛고 ‘아프리카의 싱가포르’라고 불릴 정도로 말끔한 경관을 갖춘 나라로 성장했다. 이 같은 ‘성공 신화’의 중심에는 폴 카가메 르완다 대통령이 있다. 4선 도전을 선언해 30년 장기집권을 바라보는 그는 ‘사랑받는 독재자’라는 양가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카가메 대통령은 이날 수도 키갈리의 집단학살추모관에서 열린 헌화식에 참석해 “다시는 같은 비극을 되풀이하지 않겠다”며 “제노사이드의 원인은 정치적이고, 해결도 정치적이어야 한다. 우리는 인종과 종교를 기반으로 편을 나누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카가메 대통령은 1994년 르완다에서 벌어진 ‘인류 최악의 제노사이드’를 통해 영웅으로 떠올랐다. 100여 일간 이어진 내전에서 다수족인 후투족이 소수족인 투치족을 집단 학살해 100만 명이 넘는 사람들이 숨졌다. 그러나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사실상 이를 방조했다. 이웃이 이웃을 돌로 찍어 죽이고, 선생이 아이들을 해치는 생지옥을 멈춘 것은 바로 카가메 대통령이었다.

지난 5일 르완다의 한 교회에서 1994년 제노사이드로 사망한 이들의 두개골과 뼈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AP연합뉴스

지난 5일 르완다의 한 교회에서 1994년 제노사이드로 사망한 이들의 두개골과 뼈가 무더기로 발견됐다. AP연합뉴스

당시 그는 투치족 반군을 이끄는 군인이었다. 카가메 대통령은 키갈리를 점령한 뒤 후투족을 지원한 이웃나라 콩고민주공화국과의 전쟁까지 승리하며 르완다 전체를 장악했다. 이후 카가메는 2003년 대선에서 95%의 득표율로 대통령에 당선됐다.

후투족 시민들은 정치적 보복이 시작될 것이라고 믿었다. 르완다 인종 갈등은 1920년부터 르완다를 식민지배한 벨기에가 노골적으로 인종차별정책을 시행하면서부터 유구하게 이어져 왔기 때문이다.

카가메 대통령의 선택은 예상을 빗나갔다. 그는 “우리는 모두 르완다 시민이다”를 국가 모토로 삼았다. 후투족을 향한 사적인 보복을 금지하고, 학살 명령을 내린 책임자만 처벌했다. 식민통치 시절 신분증에 새겨졌던 인종 표기도 폐지했다. 또 금융위기가 덮친 2008~2012년에도 8%대의 경제성장률을 기록하고 약 100만 명이 빈곤을 벗어나는 등 경제 성장을 이뤘다. 이에 카가메 대통령이 집단학살과 식민통치로 인한 역사적 트라우마를 빠르게 봉합하고 사회 재건에 성공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7일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서 열린 1994년 르완다 집단학살 30주기 추모 행사에서 촛불을 들고 있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7일 르완다 수도 키갈리에서 열린 1994년 르완다 집단학살 30주기 추모 행사에서 촛불을 들고 있는 시민들. AFP연합뉴스

그러나 카가메 대통령이 독재의 길로 접어들었다는 비판도 만만치 않다. 그는 야당을 비롯한 정치적 반대파를 대대적으로 탄압했으며, 이들 중 다수는 돌연 사라지거나 해외에서 살해된 채 발견됐다. 외신 취재는 극도로 제한돼 외부의 비판이 차단된 상태다.

성과만 부각돼 온 인종 통합에 있어서도 노골적인 차별정책이 금지됐을 뿐 사회구조적 분리는 오히려 심화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르완다 정부 고위직 199개 중 82%는 투치족이 차지하고 있으며, 대통령실은 100%가 투치족으로 구성돼 있다. 인구의 85%가량을 차지하는 후투족은 고위직에서 배제되고 있다.

이런 비판 속에서도 카가메 대통령은 오는 7월 대선에 출마해 4선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앞서 그가 2015년 개헌으로 연임을 허용했기 때문에 당선될 경우 10년을 더 집권할 수 있게 됐다. 2017년 선거에서 99%의 득표율을 기록한 그는 당선이 확실시되는 상황이다.

카가메 대통령은 지난해 아프리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4선 도전을 서방이 어떻게 생각할 것 같냐’는 질문에 “미안하지만 서방이 어떤 생각을 하는지는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Today`s HOT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영~차! 울색 레이스 남아공 총선 시작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