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발니 회고록, 10월 출간 예정…“세계에 보내는 마지막 편지”

최혜린 기자
알렉세이 나발니의 초상화 옆에 꽃이 높여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알렉세이 나발니의 초상화 옆에 꽃이 높여 있는 모습. AFP연합뉴스

지난 2월 시베리아 교도소에서 돌연 사망한 러시아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생전에 쓴 회고록이 올해 출간될 예정이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11일(현지시간) 미국 출판사 알프레드 A 크노프는 나발니의 회고록 ‘패트리엇’(애국자)을 오는 10월22일 출간한다고 밝혔다.

크노프는 “이 책은 나발니의 젊은 시절, 행동주의에 대한 소명, 결혼과 가족, 러시아 민주주의와 자유를 수호하기 위한 헌신 등 그의 인생 전체를 다룬다”며 “나발니가 세계에 보내는 마지막 편지”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초판 50만부가 미국 등 여러 국가에서 동시 출간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나발니의 아내 율리야 나발나야는 엑스(옛 트위터)를 통해 이 책이 11개 언어로 번역될 예정이며, 러시아어판도 나올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나발니가 극단주의 등의 혐의로 30년 이상 징역형을 받고 수감됐던 러시아에서도 이 책이 출간될지는 불투명하다.

나발나야는 “나발니가 전기를 쓸 것이라고는 전혀 상상하지 못했다”면서 2020년 나발니가 비행기에서 군사용 신경작용제인 노비촉에 독살당할 뻔한 이후 상황이 달라졌다고 회고했다. 그는 “독살 시도 이후 모두가 남편에게 책을 써야 한다고 말했지만, 그는 ‘44세에 무슨 전기를 쓰냐’고 했다”며 “그러나 상황은 끔찍하게, 아주 불공평하게 전개됐다. 인생에 남은 절반이 없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나발니는 2020년 중독 증세로 독일에 입원한 이후 책을 쓰기 시작했으며, 이듬해 러시아에 돌아와 투옥된 이후로도 집필을 계속했다.

나발니가 직접 쓴 초안을 바탕으로 나발나야와 출판사가 함께 원고를 마무리하고 있다. 여기에는 나발니의 수감 생활 기록과 투옥 중 그가 주고받은 서신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을 비롯한 러시아의 고위 인사들의 부정부패를 폭로하며 반체제운동을 이끌었던 나발니는 극단주의 혐의 등으로 징역형을 선고받고 시베리아 최북단 야말로네네츠 자치구의 제3 교도소에서 복역하던 중 지난 2월16일 47세 나이로 갑자기 사망했다.


Today`s HOT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이라크 밀 수확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