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멕시코 시위대, 대통령궁에 폭발물 투척…26명 부상

최서은 기자

10년 전 대학생 46명 실종사건

연루된 군인들 최근 석방되자

“진상조사·처벌 강화” 시위 격화

멕시코에서 10일(현지시간) 시위대가 정부에 과거 실종 사건 관련 적극적 조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멕시코에서 10일(현지시간) 시위대가 정부에 과거 실종 사건 관련 적극적 조사를 촉구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AP연합뉴스

멕시코에서 10년 전 발생한 대학생 실종 사건과 관련해 항의하는 시위대가 대통령궁에 폭발물을 투척하는 일이 벌어졌다.

13일(현지시간) 엘파이스 등에 따르면 멕시코시티 경찰은 이날 오후 멕시코시티 한복판 소칼로 광장에서 두건과 마스크 등을 쓴 한 무리의 시위대가 대통령궁 앞에 폭발성 물질을 던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시 경찰관과 특수부대 요원 등 26명이 파편에 맞아 다리, 팔, 엉덩이 등지에 상처를 입었다”면서 “7대의 구급차가 동원해 일부 부상자를 인근 병원으로 옮겼다”고 전했다. 경찰관 등을 향해 공격을 감행한 이들은 곧바로 현장을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소요 사태는 2014년 아요치나파 대학생 46명 실종 사건과 관련해 최근 잇따라 벌어지고 있는 항의 시위 도중 발생했다. 해당 범죄에 가담한 것으로 조사된 군인 8명이 최근 군 교도소에서 석방된 것을 놓고 시위대가 ‘더 강력한 처벌’을 요구하면서 저폭발성 물체와 폭죽 등을 던지며 과격 행위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현지 매체들은 전했다.

앞서 지난 3월에도 시위대는 멕시코 남부 게레로주의 고속도로에서 국가방위대 소속 순찰차 2대에 불을 지르고 방위대원 일부를 한때 억류한 바 있다.

2014년 9월26일 게레로주 아요치나파 교대 학생들은 지역 교사 처우 개선 등을 요구하기 위한 멕시코시티 집회에 참석하려고 버스를 타고 가던 중 이괄라에서 경찰의 총격을 받았다. 현장에서 학생 일부가 사망하고, 43명이 사라졌다.

당시 검찰은 지역 경찰과 결탁한 카르텔의 소행이라는 수사 결과를 냈지만, 2022년 정부 진상규명위원회는 재조사를 통해 “군부가 사건에 연루돼 있고, 검찰이 사실관계를 은폐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증거불충분 등으로 피고인들이 잇단 무죄를 선고 받으면서 사건 발생 10주년을 앞두고 이에 대한 반발 시위가 격화되고 있다.


Today`s HOT
중국-아랍국가 협력포럼 개최 셰인바움 후보 유세장에 모인 인파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영~차! 울색 레이스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살인적 더위의 인도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남아공 총선 시작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