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자 죽어가는 일본인들... ‘고독사’ 한 해 6만8000명, 한국의 20배

박용하 기자
혼자 죽어가는 일본인들... ‘고독사’ 한 해 6만8000명, 한국의 20배

한 해 6만8000여명의 일본인들이 자택에서 홀로 사망(고독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는 일본 정부의 공식 통계가 나왔다. 이는 한국의 약 20배에 이르는 규모로, ‘노인 대국’ 일본의 심각한 고독사 실태를 드러낸 것으로 평가된다.

14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경시청은 전날 중의원(하원) 행정감시위원회 결산회의에서 정부가 시행한 고독사 실태 조사 결과의 일부를 공개했다. 일본에서는 그간 지방자치단체나 민간기관에서 고독사와 관련된 조사를 벌인 바 있으나, 정부 차원의 공식 통계가 공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에 따르면 올해 1~3월 자택에서 홀로 죽은 일본인들은 총 2만1716명(잠정치)이었다. 비슷한 추세가 올해 말까지 이어질 경우, 약 6만8000명의 일본인들이 고독사할 것으로 정부는 추산했다. 이같은 수치는 경찰 신고와 의사 신고 등을 집계한 것이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사례도 포함됐다.

일본에서 이처럼 고독사가 많아진 배경에는 심화된 고령화 현상이 있다. 이번 조사에서 고독사 사례 중 65세 이상의 고령자만 약 1만7034명으로 80%가량을 차지했다. 연령이 올라갈수록 고독사 규모는 늘어났으며, 85세 이상은 4922명이었다.

한국과 비교하면 일본의 연간 고독사 규모는 약 20배가량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한국 정부가 2022년 처음 발표한 고독사 실태조사 결과를 보면, 2021년 기준으로 국내 고독사 사례는 총 3378명이었다. 한국은 2021년 4월 1일 ‘고독사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을 시행하며 5년 주기의 통계 조사를 시작한 바 있다.


Today`s HOT
범람한 카우카강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