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트럼프, ‘재선 승부처’ 경합주 6곳 중 5곳서 바이든 앞섰다

최혜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AP연합뉴스

오는 11월 치러지는 미국 대선의 승부처가 될 6개 경합주 가운데 5곳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조 바이든 대통령을 앞서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경제 상황과 가자지구 전쟁에 불만을 품은 젊은층, 비백인 유권자 사이에서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지지가 약화한 것으로 분석된다.

뉴욕타임스(NYT)는 시에나대와 함께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펜실베이니아, 위스콘신 등 6개 경합주의 유권자 4097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실시한 결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위스콘신을 제외한 5개 주에서 바이든 대통령을 앞섰다고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각 주의 지지율 격차를 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의 강세는 두드러졌다. 네바다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50%의 지지율을 보이며 바이든 대통령(38%)을 크게 앞질렀고, 조지아에서는 49% 지지율로 바이든 전 대통령(39%)과 격차를 벌렸다. 애리조나와 미시간에서도 트럼프 전 대통령(49%)이 바이든 대통령(42%)을 각각 7%포인트 앞섰다.

2개 주에서는 오차범위 내 접전 양상이 나타났다. 펜실베이니아(오차 ±3.6%)에서는 트럼프 전 대통령(47%)이 바이든 대통령(44%)을 제쳤고, 위스콘신에서는 바이든 대통령(47%)이 유일하게 오차범위(±4.5%) 내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45%)을 앞섰다. 2020년 대선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6개 경합주에서 모두 이겼다.

무소속으로 대선에 출마하는 로버트 케네디 주니어를 추가한 다자 대결에서도 비슷한 추세가 확인됐다. 5개 주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에 우위를 보였고, 위스콘신에서는 두 사람의 지지율이 동률(38%)이었다. 케네디 주니어는 6개 주에서 모두 10% 안팎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경합주에서 밀리는 배경으로는 고물가, 국경 문제, 가자지구 전쟁 등이 꼽힌다고 NYT는 분석했다. 이어 “유권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미국인의 삶을 개선할 능력이 있는지에 대해 심각한 의구심을 품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바이든 대통령의 ‘우군’이었던 청년층과 히스패닉 유권자들의 표심 이탈이 눈에 띈다. 지난 대선에서는 두 집단 모두 60% 이상이 바이든 대통령에게 투표했으나 이번 조사에선 바이든 대통령과 트럼프 전 대통령 간 지지율 차이가 거의 없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이번 조사에서 흑인 유권자층에게 23% 지지율을 보인 점도 눈길을 끌었다. NYT는 흑인들의 참정권이 확대된 1964년 민권법 제정 이래 공화당 후보가 얻은 가장 높은 지지율이라고 전했다.

다만 NYT는 대선까지 약 6개월을 남겨둔 만큼 이같은 추세가 변할 가능성도 있다고 전망했다. NYT는 민주당의 핵심 지지층이었던 청년 세대와 히스패닉 유권자들의 트럼프 전 대통령 지지세가 견고한 것으로 보기는 어려운 데다 남은 기간 경제 상황 등이 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