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벨문학상 수상 ‘단편소설 거장’ 앨리스 먼로 별세

정원식 기자

‘행복한 그림자의 춤’ 등 펴내

소설집 북미서만 100만부 팔려

러시아 극작가 체호프에 비견

AP연합뉴스

AP연합뉴스

2013년 캐나다 작가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받은 ‘단편소설의 거장’ 앨리스 먼로가 별세했다. 향년 92세.

캐나다 일간 글로브앤드메일은 지난 13일(현지시간) 먼로가 캐나다 온타리오주의 한 요양원에서 사망했다고 14일 보도했다. 먼로는 10여년간 치매를 앓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 단편소설의 거장으로 불리는 먼로는 2013년 캐나다 작가로는 최초로 노벨문학상을 받았다. 단편소설을 주로 쓴 작가가 노벨문학상을 받은 것은 먼로가 처음이다.

당시 노벨문학상 선정위원회는 “장편소설의 그림자에 가려진 단편소설을 가장 완벽하게 예술의 형태로 갈고 닦았다”면서 “단 몇 장의 짧은 페이지에 소설 전체 서사의 복잡성을 담을 수 있는 작가”라고 상찬했다.

먼로는 19세기 러시아 극작가이자 단편소설의 대가인 안톤 체호프에 비견된다. 노벨상 선정위원회는 먼로가 체호프의 경지에 올랐다고 평가한 바 있다. 러시아계 미국 소설가인 신시아 오지크도 먼로를 “우리의 체호프”라고 불렀다.

먼로의 작품은 일상에서 흔히 마주치는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모순과 갈등, 삶에 내재한 비극을 들춰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주요 소설집으로는 <행복한 그림자의 춤>(1968), <미움, 우정, 구애, 사랑, 결혼>(2001), <런 어웨이>(2004) 등이 있다.

그의 소설집은 북미에서만 총 100만부 이상 팔렸다. 마지막 작품집 <디어 라이프>(2012)는 뉴욕타임스의 소설 부문 베스트셀러에 올랐다.

먼로의 소설은 여러 차례 영화로도 제작됐다. ‘곰이 산을 넘어오다’는 영화 <어웨이 프롬 허>(2006)의 원작이다. 줄리 크리스티는 이 영화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 후보에 올랐다. ‘미움, 우정, 구애, 사랑, 결혼’은 2013년 영화 <미워하고 사랑하고>로 각색됐다.

1931년 온타리오에서 태어난 먼로는 11살에 작가가 되기로 결심했다. 웨스턴 온타리오대에서 저널리즘을 전공하면서 단편소설을 써서 학교 문예지에 실었고 지역 라디오 방송국에 소설을 팔기도 했다.

결혼 후에는 밴쿠버에서 남편과 함께 서점을 운영하면서 세탁실에 앉아 소설을 쓴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한 인터뷰에서 “다른 재능이 없었기 때문에 이 일을 성공적으로 할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나는 사실 지식인이 아니다. 나는 괜찮은 주부였지만 그렇게 대단하지 않았고, 내가 정말 끌리는 다른 것은 없었다”고 말했다.

AFP통신은 먼로는 주로 여성에 대한 글을 썼지만 남성을 악마화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비평가들의 호평을 받는다고 전했다.

먼로는 노벨문학상 외에도 캐나다 총독문학상 세 차례, 캐나다 문학계 최고 권위 문학상 중 하나인 길러상을 두 차례 받았다. 노벨문학상, 공쿠르상과 함께 세계 3대 문학상으로 꼽히는 맨부커 인터내셔널상도 받았다. 미국에서는 미국도서비평가협회상과 오헨리상을 받았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