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미친 듯이 일방적 탄압”…미국 “부정행위 좌시 안 해”

정원식 기자

미 ‘대중 관세 폭탄’에 중 “시정하라” 취소 촉구

중국 “미친 듯이 일방적 탄압”…미국 “부정행위 좌시 안 해”

중 상무부, 즉각 비판 성명
왕이 외교부장도 강력 반발
“패권 지키기에 이성 잃어”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중국산 전기차와 전기차용 배터리, 반도체 등에 대한 관세를 대폭 인상하기로 한 데 대해 중국이 강하게 반발했다. 중국은 미국이 세계무역기구(WTO) 규칙을 위반하고 있다며 즉각적인 취소를 촉구했다.

중국 상무부는 14일 미국 정부가 관세 인상을 발표하자 홈페이지에 대변인 명의 입장문을 올려 “중국은 단호히 반대하며 엄정한 교섭(외교 경로를 통한 항의)을 제기한다”고 밝혔다. 이어 “(관세 인상은) 국내 정치적인 이유로 경제·무역 문제를 정치 도구화하는 것”이라면서 “미국은 잘못을 바로잡기는커녕 제멋대로 고집하며 실수를 반복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상무부는 미국의 관세 인상은 ‘중국과 디커플링(공급망 등 분리)을 추구하지 않는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약속에 위배되는 것이자 양국 협력 분위기에도 심각한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하면서 “즉각 잘못을 시정하고 중국에 부과한 추가 관세를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왕이 중국공산당 중앙외사판공실 주임(외교부장 겸임)은 15일 베이징에서 열린 제5차 중국·파키스탄 전략대화를 마친 뒤 기자회견에서 미국이 무역법 301조 관세를 남용했다면서 “중국의 정상적 경제·무역·과학·기술 활동을 미친 듯이 탄압하는 것에 가깝다”고 말했다. 왕 부장은 “이는 지금 세계에서 가장 전형적인 횡포이자 일방적인 괴롭힘”이라며 “미국의 일부 인사가 자기의 단극 패권을 지키기 위해 이미 이성을 잃을 정도에 이르렀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것(미국의 행동) 때문에 중국의 발전과 진흥이 저지될 수 없으며 되레 14억 중국 인민의 국가 부강을 위한 분발을 자극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미 중국대사관 류펑위 대변인은 지난 14일 기자들과 만나 “미국은 신재생에너지 분야 중국 정부의 보조금이 과잉 생산으로 이어지고 있으며 국제 가격을 왜곡하고 있다고 비난하는데 이는 잘못된 이야기”라며 “그들은 중국의 발전을 방해하고 자국 문제에 중국을 희생양으로 삼고 있다”고 비판했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