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속보 

슬로바키아 총리, 총맞아 병원 이송…“생명 위독”

최서은 기자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 AP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 AP연합뉴스

친러시아 성향의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60)가 15일(현지시간) 총격을 당해 생명이 위독한 상태에 빠졌다고 슬로바키아 현지 매체가 보도했다.

피초 총리는 이날 수도 브라티슬라바 외곽에 있는 핸들로바 지역에서 총격을 당했다고 AFP·로이터통신 등이 현지 매체 TASR를 인용해 보도했다. 피초 총리는 즉시 헬기를 타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현지 매체는 사건 현장에서 여러 발의 총성이 들렸고, 용의자로 추정되는 한 남성이 경찰에 체포됐다고 목격자의 말을 인용해 보도했다.

주자나 차푸토바 슬로바키아 대통령은 엑스(옛 트위터)에 “오늘 로베르트 피초 총리에 대한 잔인하고 무모한 공격에 큰 충격을 받았으며, 가능한 가장 강력한 용어로 비난한다”고 밝혔다.

차푸토바 대통령은 “이 중요한 순간에 피초 총리가 힘을 내서 조속히 회복하기를 기원한다”며 “그의 가족과 가까운 사람들에게도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말했다.

사회민주당 당수인 피코 총리는 2006∼2010년, 2012∼2018년 등 총 세 차례 총리를 지냈으며 지난해 10월 총선에서 우크라이나 지원 반대 여론에 힘입어 승리하며 총리직에 복귀했다.

슬로바키아 핸들로바 지역에서 15일 발생한 로베르트 피초 총리 총격 사건 직후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체포되고 있다. 핸들로바|로이터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슬로바키아 핸들로바 지역에서 15일 발생한 로베르트 피초 총리 총격 사건 직후 용의자로 추정되는 남성이 체포되고 있다. 핸들로바|로이터연합뉴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