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바오는 중국 생활 ‘적응 중’···“대나무·옥수수빵 잘 먹어”

조문희 기자
중국으로 돌아간 판다 푸바오가 격리 생활 종료를 앞두고 단체생활 적응 단계에 들어갔다. 사진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갈무리

중국으로 돌아간 판다 푸바오가 격리 생활 종료를 앞두고 단체생활 적응 단계에 들어갔다. 사진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 웨이보 갈무리

지난달 초 한국을 떠나 중국으로 간 자이언트 판다 푸바오가 격리 생활 종료를 앞두고 단체생활 적응 단계에 돌입했다.

중국 판다보호연구센터는 16일 공식 웨이보 계정에 게시한 1분 분량 영상에 붙인 설명에서 “푸바오가 냄새와 소리를 통해 이웃들(다른 판다들)과 소통하며 단체 군집 생활에 점차 적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푸바오는 아침저녁으로 식사를 하고 점심 이후 낮시간에는 긴 낮잠을 하고 있다. 매일 오전 활동량이 많으며 대나무를 잘 먹는다고 한다. 낮잠 후 저녁 때 다시 먹이를 먹는데, 활동과 휴식을 오가는 생활 패턴이 비교적 규칙적이라고 센터 측은 전했다.

1분 영상은 지난 15일 촬영된 것으로, 푸바오가 격리·검역 구역 철창에 반쯤 기대 누운 채 옥수수빵을 맛있게 먹는 장면을 담고 있다. 푸바오가 가슴 위에 떨어진 빵 부스러기를 혀로 핥아먹는 장면도 나온다. 먹이를 다 먹은 푸바오는 풀밭을 어슬렁거린다. 센터 측은 “(푸바오가) 가장 좋아하는 먹이는 옥수수빵과 채소, 과일”이라고 했다.

푸바오는 2016년 3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한중 친선 도모의 상징으로 보내온 판다 러바오와 아이바오 사이에서 2020년 7월 20일 태어났다. 용인 에버랜드에서 생활해 ‘용인 푸씨’, ‘푸공주’, ‘푸뚠뚠’ 등 애칭으로 불린 푸바오는 탄생 1354일 만인 지난달 3일 중국으로 돌아갔다.


Today`s HOT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조지아, 외국대리인법 반대 시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격 받은 슬로바키아 총리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광주, 울산 상대로 2-1 승리 미국 해군사관학교 팀워크! 헌던 탑 오르기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이라크 밀 수확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