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서 잇따른 정치인 피습…“정치 양극화가 낳은 폭력”

최혜린 기자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로베르트 피초 슬로바키아 총리. 로이터연합뉴스

슬로바키아에서 발생한 로베르트 피초 총리 피격 사건으로 유럽사회가 충격에 휩싸인 가운데 정치 양극화가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유럽 내 정치 분열이 심화한 배경으로는 이민자 급증과 극우 포퓰리즘의 부상, 우크라이나 전쟁 등이 꼽힌다. 일각에선 잇따른 피습으로 정치인의 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뉴욕타임스(NYT)는 17일(현지시간) “유럽은 위험한 수준으로 분열돼 있다”며 피초 총리 암살 시도를 계기로 유럽 사회의 정치 양극화가 드러났다고 보도했다. 유럽에서 국가 지도자를 겨냥한 공격이 벌어진 것은 2003년 조란 진치치 세르비아 총리가 암살된 이후 20여년 만이다.

앞서 피초 총리는 지난 15일 지지자들과 만나던 중 총에 맞아 중상을 입었다. 용의자는 반정부 시위에 참여한 전력이 있는 71세 작가로, ‘정치적 동기’로 암살을 계획한 것으로 알려졌다.

폴리티코는 “피초 총리 총격 사건의 뿌리는 슬로바키아의 극심한 분열”이라고 진단했다. 피초 총리는 강력한 반이민 정책과 우크라이나 지원 중단 등을 내세우며 지난해 집권에 성공했다. 이후 언론을 탄압하고 성소수자·이민자 억압 정책을 추진해 정치적 반대파와의 갈등이 극심해졌다.

문제는 유럽 내 다른 국가들에서도 유사한 폭력 사태가 잇따르고 있다는 점이다. 독일에서는 이달에만 베를린 시장 출신인 프란치스카 기파이 의원을 포함한 4명의 정치인이 일정을 소화하던 중 괴한에게 습격당하는 일이 벌어졌다. 이같은 정치 폭력이 상대적으로 드물었던 유럽 사회에서는 양극화가 물리적인 폭력을 일으켰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유럽 내 정치 분열의 원인으로는 우선 이민자 급증과 포퓰리즘이 꼽힌다. WSJ는 특히 2015년 ‘유럽 난민 위기’를 거치면서 많은 국가가 이민자 수용을 거부하는 민족주의 진영과 반이민 정서를 민주주의에 대한 위협으로 보는 자유주의 진영으로 갈라졌다고 분석했다. 이는 극우 포퓰리즘 정당이 득세하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독일에서는 이민자에 대한 혐오를 노골적으로 드러내는 극우 정당 독일을 위한 대안(AfD)이 2차 세계대전 이후 처음으로 의회에 진출했다.

여기에 3년째 이어진 우크라이나 전쟁도 갈등을 부채질하고 있다. NYT는 “유럽 내 민족주의자들이 서구의 자유주의적 가치를 교회, 국가, 가족 등 전통적 관념을 위협하는 요소로 묘사하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반동적 이데올로기에 동조하면서 분열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러한 정치 세계에서 정치적 반대자는 모두 적으로 간주된다. 최근 벌어진 일련의 사건들은 폭력을 동원해서라도 적을 공격하려는 모습을 보여준다”고 분석했다.

일각에선 다음달부터 시작되는 유럽의회 선거를 앞두고 정치인을 겨냥한 폭력이 잇따르면서 후보들의 활동이 위축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폴란드 사회학자 카롤리나 비구라는 “나와 세상을 다르게 바라보고 정의하는 것이 받아들일 수 없는 일이 돼버렸다”며 “이는 (유럽을) 과거보다 훨씬 더 위험한 상황으로 내몰고 있다”고 NYT에 말했다. 유럽정책센터 연구원인 에릭 모리스는 정치인들이 공격의 대상이 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 때문에 출마나 공개 발언 등을 꺼릴 수 있다고 우려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