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란 대통령 탄 헬기 비상착륙···“대통령 생사 위기, 희망 안 버려”

최혜린 기자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이란 북부 동아제르바이잔주를 방문해 아라스 강에 지어진 댐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간) 이란 북부 동아제르바이잔주를 방문해 아라스 강에 지어진 댐을 바라보고 있다. AFP연합뉴스

에브라힘 라이시 이란 대통령을 태운 헬기가 19일(현지시간) 비상착륙해 구조대가 급파됐다고 이란 국영TV 등 현지언론들이 보도했다. 라이시 대통령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으며, “라이시 대통령이 생명이 위험에 놓여있다”는 관계자의 전언이 나오는 등 혼란이 커지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라이시 대통령은 이날 이란 북서부 동아제르바이잔주에서 헬기를 타고 이동하던 중 비상 착륙했다. 호세인 아미르압돌라이한 이란 외무장관, 말렉 라흐마티 동아제르바이잔 주지사 등 고위 관리들도 헬기에 함께 탑승하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란 국영방송은 수도 테헤란에서 북서쪽으로 약 600㎞ 가량 떨어진 국경 도시인 졸파 근처에서 사고가 발생했다면서 “대통령이 탄 헬기가 사고에 휘말려 구조대가 급히 파견됐다”고 전했다.

이란 내무부도 이같은 사실을 확인했지만 대통령의 생사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내무부는 강한 비와 짙은 안개 등 악천후와 험한 지형으로 인해 구조대의 접근이 지연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라이시 대통령은 이날 오전 동아제르바이잔주에서 열린 댐 준공식에 참석한 뒤 헬기로 이동하던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 댐은 이란과 아제르바이잔이 국경을 접하고 있는 아라스 강에 지어진 것으로, 양국이 함께 지은 세 번째 댐이다.

그러나 자세한 피해 내용과 구조 상황 등은 알려지지 않아 라이시 대통령의 생존 여부를 두고 여러 보도가 나오며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익명의 이란 관계자가 “헬기 추락으로 라이시 대통령과 호세인 아미르압돌라이한 외무장관의 생명이 위태롭다”면서 “아직 희망을 버리지 않고 있지만, 추락 현장에서 나온 정보는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고 밝혔다고 전했다.

이란 반관영매체 타스님통신 등은 이날 모두 3대의 헬기가 이동 했으며 이 중 1대가 경착륙했고, 나머지 2대는 무사히 착륙했다고 전했다. 이어 사고가 발생해 비상 착륙한 헬기에 라이시 대통령이 타고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다만 타스님통신은 “대통령과 동승한 측근 일부가 지휘본부에 연락을 취했다. 이번 사고로 인한 인명 피해는 없을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고 했다.

이란 국영 메흐르통신은 “짙은 안개 탓에 라이시 대통령이 타고 있던 헬기가 비상착륙했지만 대통령은 다치지 않았다. 그는 자동차로 갈아타 육로로 이동하고 있다”고 전했다가 “대통령의 헬기가 비상착륙해 구조대가 여러 방향으로 접근을 시도하는 중”이라고 기사를 수정했다.

한편 이란 국영 IRNA통신은 라이시 대통령과 관료들이 탑승한 헬기가 “착륙 도중 추락했다”고 보도했다.

반관영 파르스 통신은 “대통령의 안전을 위해 모두 기도하자”고 호소했다.

AP통신 등 외신들은 낡은 이란 항공기가 사고의 원인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이란의 군용 항공기는 대부분 1979년 이슬람 혁명 이전에 만들어졌다”며 “이란은 미국 등 국제사회의 제재로 부품을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전했다.

63세인 라이시 대통령은 강경파 이슬람 성직자이자 사법부 수장을 지냈으며, 2021년 대통령에 당선됐다. 라이시 대통령은 신정일치 국가인 이란의 최고지도자인 알리 하메네이(85)가 사망할 시 유력한 후계자가 될 것으로 거론돼 온 인물이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