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창, 이재용 만나 “삼성 등 한국 기업 중국 투자·협력 환영”

박은경 기자

“삼성의 대중 협력은 생생한 축소판”

중국 시장, 언제나 외자기업에 열려 있어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리창(李强) 중국 총리가 26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리창(李强) 중국 총리가 26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손을 흔들고 있다. 연합뉴스

한·중·일 정상회의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리창(李强) 중국 총리는 26일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과 만나 삼성을 비롯한 한국 기업의 투자와 협력 확대를 환영한다고 밝혔다.

중국 관영 신화통신은 이날 리 총리가 이 회장을 만나 “삼성의 대중국 협력은 중·한 양국의 상호 이익과 협력 발전의 하나의 생생한 축소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경제무역 협력은 중·한 관계의 초석”이라면서 “양국 기업이 첨단 제조·디지털 경제·인공지능(AI)·녹색 성장·생물 의약 등 새로운 영역에서 협력 잠재력을 발굴해 중·한 경제와 무역 협력의 질을 높이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어 리 총리는 “중국의 큰 시장은 언제나 외자기업을 향해 열려 있다”며 “우리는 점진적으로 제도적 개방을 추진해 시장 진입을 더 확대하고, 외자기업의 자국민 대우를 잘 이행해 기업의 우려와 요구를 적극적으로 해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이버보안법’ 등 중국 정책이 외자기업에 대한 비즈니스 환경을 악화시킨다는 우려를 염두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또 리 총리는 “삼성 등 한국 기업이 계속해서 대중국 투자와 협력을 확대해 중국의 새로운 발전이 가져다준 더 많은 새 기회를 함께 향유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이 회장은 “중국 정부가 삼성의 중국 내 생산·경영에 제공한 전폭적인 지지에 감사한다”면서 “한·중 상호 이익 협력에 지속해서 공헌하겠다”고 밝혔다.

리 총리는 앞서 윤석열 대통령과 회담에서도 “중국은 시장 접근성을 한층 더 높이고 외국 기업 투자에 대한 서비스를 강화하며 시장화, 법치화, 글로벌화된 최고의 경영환경을 지속적으로 조성해나갈 것”이라며 “더 많은 한국 기업의 중국 투자를 환영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