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북핵 문제 여전히 위협···트럼프, 협정 체결에 더 노력했어야”

박은경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전과 마찬가지로 위협적”이라고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시사잡지 타임지가 4일(현지시간) 공개한 인터뷰 전문에서 ‘북한이나 이란 등의 핵 문제가 더 위협적으로 변하고 있지 않냐’는 질문에 “그것이 (이전보다) 더 위협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 북한은 해결해야 할 다른 문제가 있다”라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핵을 보유하거나 핵 보유에 가까운 이란과 함께 하는 것이 효과적인 미국 정책이 될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그렇지 않다”면서 “그것은 한동안 계속됐다”면서 “(도널드 트럼프 정부 때인) 5년 전에도 이 자리에 앉아서 북한에 대해서 똑같은 말을 할 수 있었을 것”이라고 밝혔다. 북핵 문제는 전임인 트럼프 정부 때도 마찬가지로 위협적이었고 자신의 취임 이후로 북핵 위협의 수위가 더 높아진 것은 아니라는 설명으로 읽힌다.

바이든 대통령은 “핵무기가 존재하는 한 항상 문제가 될 것이고 이를 어떻게 막을 것인가가 문제”라면서 “그것이 내가 트럼프가 북한 및 핵무기에 대한 접근을 통제하기 위한 협정을 맺는 노력을 3년이나 5년 전, 백악관을 떠날 때 하지 않으려고 한 것이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이유”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저는 여러분이 너무 냉소적이라서 제가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 못했던 일을 했다”면서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광범위한 인도·태평양 전략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과 유럽에 있는 압도적 위협으로 일본이 국내총생산(GDP)의 3%를 국방에 투자하고 한국과 캠프 데이비드에서 화해할 것이라고 내가 말했을 때 여러분은 그렇게 생각했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Today`s HOT
파리 도착한 팔레스타인 올림픽 선수단 풍년을 바라며 열린 완추와 축제 넋이 나간 사람들, 에티오피아 산사태 파리올림픽 개막식 리허설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몸 푸는 펜싱 사브르 대표팀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금메달을 향해 쏩니다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첫 경기 독일, 비장한 여자 핸드볼 훈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