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 미 디즈니월드 놀이기구, 흑인 공주 나오는 영화 테마로 새 단장

최혜린 기자

인종차별 논란으로 가동을 중단했던 미국 디즈니월드의 놀이기구가 ‘흑인 공주’ 테마로 새 단장을 마치고 이달 말 운행을 재개한다. 10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해 개·보수 작업으로 운영을 멈췄던 플로리다주 올랜도 디즈니월드의 놀이기구 ‘스플래시 마운틴’이 일부 직원 등을 상대로 시범 운행 중이다.

스플래시 마운틴은 통나무 모양의 배를 타고 물길을 가르다 급경사를 내려가는 놀이기구로, 1992년 디즈니월드에 설치된 이후 30년간 큰 인기를 끌었다. 그러나 인종차별적 요소가 포함된 애니메이션 영화 <남부의 노래>를 테마로 만들어졌다는 점 때문에 논란이 됐다. 1946년 개봉한 이 영화는 남북전쟁 이후 조지아주 농장을 배경으로 백인과 흑인의 우정을 그렸는데, 흑인을 인종차별적으로 묘사하고 당시 노예들의 농장 생활을 미화했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2020년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을 기점으로 영화를 향한 비판은 더욱 커졌다.

이 같은 지적을 수용한 디즈니는 스플래시 마운틴을 철거하고 흑인 공주가 나오는 영화 <공주와 개구리>로 테마를 바꾸겠다고 발표했다. 2009년 개봉한 <공주와 개구리>는 디즈니 역사상 최초로 흑인 공주가 등장하는 작품이다. 지난해 1월 시작된 개·보수 작업을 마친 이 놀이기구는 오는 28일부터 ‘티아나의 늪지대 모험’이라는 이름으로 다시 가동된다. 통나무를 타고 움직이는 운행 방식은 비슷하지만, 기구의 장식이나 스토리 등이 달라졌다.

달라진 놀이기구를 향한 시민들 반응은 엇갈렸다. 직원 초대로 미리 기구를 체험해본 흑인 관람객은 “나와 닮은 캐릭터가 등장하는 디즈니 명소를 마침내 경험하게 됐다”며 “보기만 해도 좋았다”고 CNN에 말했다. 그러나 온라인상에서는 또 한 번 ‘문화전쟁’이 들끓는 분위기다. 국제 청원사이트 ‘체인지’에는 “놀이기구를 수정한다고 해서 역사가 바뀌지는 않는다. 쉽게 불쾌함을 느끼는 사람들이 문제”라며 “이들을 위해 추억의 놀이기구를 바꾸는 것은 터무니없다”는 주장이 적힌 게시물이 올라왔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