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위협하는…29세 ‘프랑스 극우’ 새 얼굴

최혜린 기자

‘유럽의회 선거 돌풍’ RN 대표 조르당 바르델라

마크롱 위협하는…29세 ‘프랑스 극우’ 새 얼굴

이탈리아 이민자의 아들로
르펜의 토론 보고 정계 입문

유세 때마다 젊은층 몰려
조기 총선 앞두고 관심 집중

지난 9일(현지시간) 유럽의회 선거의 후폭풍이 프랑스 정치권을 뒤흔들고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속한 집권당 르네상스가 극우 국민연합(RN)에 참패하면서 의회는 해산됐고, 이달 말 조기 총선을 앞두고 있다. 이러한 혼돈의 중심에 ‘극우의 새 얼굴’로 자리매김한 조르당 바르델라 RN 대표(29·사진)가 있다.

프랑스는 이번 선거를 휩쓴 ‘극우 돌풍’이 가장 두드러진 국가다. 내무부가 발표한 득표 현황을 보면 RN(31.37%) 득표율은 르네상스당(14.60%)의 2배 수준이다. 앞서 2019년 선거에서 23.34%를 득표했던 것과 비교해도 RN은 크게 약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바르델라의 RN은 유럽의회 선거에서 역대 가장 큰 승리를 거뒀다”며 “극우정당의 미래가 궁금하다면 그에게 주목해야 한다”고 평가했다.

바르델라 대표는 1995년 파리 근교 드랑시에서 이탈리아 이민자의 아들로 태어났다. 어릴 적 부모님이 이혼하면서 어머니 손에 자랐다. 16세이던 2012년 RN의 전신인 국민전선(FN)에 입당하면서 정치에 입문했다. 그는 FN 후보로 대선에 출마했던 마린 르펜 의원의 TV 토론을 보고 정계 입문을 결심했다고 한다. 청년 지역위원회, 당 대변인 등 요직을 거치며 왕성하게 활동한 바르델라 대표는 2019년 유럽의회 선거에서 당선됐다. 2022년에는 당대표로 취임해 올해 유럽의회 선거를 전면에서 이끌었다.

이번 선거에서 그는 반이민 정서와 기성 정치에 대한 피로감을 집중적으로 파고들었다. 그는 “이민자들이 프랑스를 망가뜨리고 있다”며 국경 통제와 치안 강화, 테러 강경 대응을 공약으로 내걸었다. 최근 유럽연합(EU) 차원의 산업·환경 규제에 지친 여론을 노려 자국 산업 보호, 농업 지원도 약속했다. 자신이 서민 노동 계층이 주로 거주하는 공동주택단지에서 자랐다는 점을 내세워 기존의 정치 엘리트와 차별화를 꾀했다.

이런 공약으로 전통 보수·극우 유권자를 공략하는 한편,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적극 활용해 젊은 유권자도 끌어모았다. 그는 틱톡과 인스타그램에 각각 140만명, 55만명의 팔로어가 있다. 또 젊은 세대가 주로 찾는 클럽에서도 선거 유세를 하며 친숙한 이미지를 만들었다. 바르델라 대표의 유세 현장에는 그와 사진을 찍으려는 2030 지지자들이 몰려들자 일부 정치인들은 ‘미스터 셀카’라고 공격하기도 했다.

그러나 바르델라 대표의 전략은 실제 큰 효과를 거둔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기관 엘라베에 따르면 유럽의회 선거에서 19~34세 유권자 중 32%가 RN에 투표했으며, 르네상스에 투표한 비율은 5%에 그쳤다. 외신들은 바르델라 대표의 젊은 소통 능력과 온화하고 부드러운 태도, 수려한 외모가 청년 세대의 마음을 사로잡았다고 분석했다. 뉴욕타임스는 그가 “프랑스 극우의 새 얼굴”로서 극우 정당의 이미지를 탈바꿈시킨 것이 압승의 요인이라고 진단했다. RN이 오는 30일 치러지는 조기 총선에서 다수당이 되면 마크롱 대통령은 바르델라 대표를 총리로 임명해야 한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