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수인가 속마음인가···교황, 또 ‘동성애 비하’ 단어 사용

최혜린 기자

현지 매체 “비공개회의서 ‘프로차지네’ 써”

사과한 지 한 달도 안 지나 ‘진정성’ 의문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프란치스코 교황. 로이터연합뉴스

소수자 포용을 강조해 온 프란치스코 교황이 또 동성애자를 비하하는 속어를 사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탈리아 일간 코리에델라세라는 12일(현지시간) 교황이 전날 로마 사제들과 만난 비공개회의에서 ‘프로차지네’(frociaggine)라는 단어를 사용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이탈리아 안사통신과 아드크로노스통신도 전날 익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교황이 이 단어를 사용했다고 전했다.

‘프로차지네’는 이탈리아에서 남성 동성애를 경멸적으로 일컫는 말이다.

교황은 지난달 이탈리아 주교단과의 비공개회의에서도 이 단어를 사용했다는 사실이 알려져 교황청을 통해 사과문을 발표했다.

당시 교황은 한 주교의 말을 전하면서 이 단어를 사용했다고 코리에레델라세라는 전했다. 교황은 “한 주교가 나에게 와서 ‘바티칸에 너무 많은 프로차지네가 있다’고 말했다”며 “동성애 성향을 가진 젊은 남성은 좋은 친구지만 신학교에 입학하지 않는 것이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때만 해도 가톨릭계 안팎에선 아르헨티나 출신으로 스페인어가 모국어인 교황이 해당 표현이 얼마나 모욕적인 용어인지 모르고 썼을 가능성이 있다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교황도 교황청을 통해 발표한 사과문에서 “불쾌감을 줄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교황이 공식 사과를 한 지 한 달도 지나지 않아 같은 단어를 다시 사용한 것이 확인되면서 해명이 무색해지게 된 것이다.

그동안 프란치스코 교황은 가톨릭교회가 성소수자 신자를 포함해 누구에게나 개방적이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그는 교황으로 즉위한 2013년 “만약 동성애자인 어떤 사람이 하느님을 찾고 선의를 가졌다면 내가 누구를 심판하겠나”라고 말했으며, 지난해에는 사제들이 동성 커플에 대한 축복을 집전할 수 있도록 허용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