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핵 추진 잠수함, 미국 코앞 쿠바에 입항

박은경 기자

17일까지 머물면서 훈련 등 수행

러시아 압박하는 미국에 대한 ‘무력 시위’

12일(현지시간) 쿠바 시민들이 러시아의 카잔 핵 추진 잠수함이 아바나 항에 입항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쿠바 시민들이 러시아의 카잔 핵 추진 잠수함이 아바나 항에 입항하는 것을 지켜보고 있다. 사진 AP연합뉴스

러시아 핵 추진 잠수함이 12일(현지시간) 미국의 코앞인 쿠바에 입항했다. 쿠바 정부는 “핵무기 탑재 선박이 아니라 주변 지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지만, 미·러 관계가 악화일로인 시점에 이뤄진 쿠바 행을 둘러싸고 여러 해석이 나온다.

러시아 스푸트니크통신에 따르면 이날 북방함대 소속 카잔 핵 추진 잠수함과 고르시코프 제독 호위함, 카신 유조선, 니콜라이 치코 구조 예인선 등 4척이 쿠바 아바나 항에 입항했다. 미국과의 직선거리가 150㎞에 불과한 쿠바에 정박 중인 카잔 잠수함과 고르시코프 호위함은 각각 2017년과 2018년에 건조된 러시아군의 최신 군함이다.

러시아 군함은 17일까지 머물 예정이며 이 기간에 러시아군이 쿠바군과 함께 미사일을 활용한 600㎞ 거리 타격 등을 훈련할 것이라고 로이터통신은 보도했다. 러시아 국방부에 따르면 카잔 잠수함과 고르시코프 호위함은 쿠바 도착 몇 시간 전에 600㎞ 이상 거리에서 해상 표적을 타격하는 고정밀 무기 사용 훈련도 마쳤다.

러시아 핵 추진 잠수함이 12일(현지시간) 미국의 코앞인 쿠바에 입항했다. 사진 AFP연합뉴스

러시아 핵 추진 잠수함이 12일(현지시간) 미국의 코앞인 쿠바에 입항했다. 사진 AFP연합뉴스

러시아와 쿠바는 이번 방문이 미국을 겨냥한 군사적 행동이 아닌, 양국 교류 차원이라는 점을 강조하고 있다. 알렉산드르 모이세예프 러시아 해군 총사령관은 스푸트니크에 “이번 방문은 러시아와 쿠바의 대규모 협력 과제 중 하나”라고 설명했다. 쿠바 국방부는 “핵무기를 운반하거나 탑재한 선박이 아니라서 주변 지역에 위협이 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미국에 대한 무력시위라는 해석에 무게가 실린다. 최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우크라이나군이 미국으로부터 지원받은 무기로 러시아 영토의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다고 승인했다. 이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서방 시설을 공격할 수 있는 무기를 다른 국가에 제공하는 ‘비대칭’ 조치 가능성을 언급하면서 양국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러시아 자산으로 우크라이나를 지원하는 방안도 발표 초읽기에 들어갔다. AFP 통신은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 동결자산으로 우크라이나에 500억달러(약 68조5000억원)를 지원하기로 합의하고, 오는 13~15일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서 발표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CNN은 “러시아가 오랜 동맹국인 쿠바와 최근 몇 년 새 가장 큰 무력시위를 벌이고 있다”면서 “두 동맹국 간의 유대를 강화하는 신호”라고 분석했다.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서방과 갈등을 겪고 있는 러시아와 최악의 경제 위기로 원유 등 러시아에 대한 의존성이 커진 쿠바의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진 결과다.

미국도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다.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기내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긴밀하고 주의 깊게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러시아 군함은 전임 조지 부시, 버락 오바마,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도 쿠바를 방문했다고 했다. 한 미국 행정부 고위 관리는 “핵 추진 잠수함이 포함된 이동이지만 우리 정보에 따르면 핵무기를 실은 선박은 없다고 판단된다”며 “미국에 직접적 위협이 되지는 않는다”고 AP에 전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