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우크라 69조원 지원 합의···미·일과는 안보협정

윤기은 기자

G7 정상회의서 우크라 지원 최우선 의제 다뤄

젤렌스키, 각국에 자국 재건 위한 지원도 촉구

1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이탈리아 파사노에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마치고 함께 걸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13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이탈리아 파사노에서 주요7개국(G7) 정상회의를 마치고 함께 걸어가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주요 7개국(G7) 정상들이 러시아 동결 자산을 활용해 우크라이나에 500억달러(약 68조5000억원)를 지원하는 데 합의했다.

AFP통신은 13일(현지시간) G7(미국·일본·영국·캐나다·독일·프랑스·이탈리아) 정상이 이탈리아 동남부 풀리아주 브린디시의 보르고 에냐치아 리조트에서 개막한 G7 정상회의에서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정상들은 이날 우크라이나에 대한 지원 확대를 최우선 의제로 다뤘다.

앞서 G7 회원국, 유럽연합(EU), 호주는 2022년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을 이유로 자국 기관들이 보관해온 러시아 중앙은행 보유외환 2820억달러(약 375조원)를 동결했다.

미국은 당초 이 동결 자산을 몰수해 우크라이나를 직접 지원하자고 제안했다. 하지만 러시아 중앙은행 자산이 예치된 유럽 국가들은 법적 문제를 이유로 난색을 보여왔고, 이날 G7 정상들은 동결 자산에서 나오는 이자 수익을 담보로 우크라이나에 500억달러를 올해 말까지 지원하는 것으로 절충점을 찾았다.

앞서 EU는 지난달 자체적으로 역내에 동결된 러시아 자산에서 발생한 연간 약 30억유로(약 4조4000억원)의 수익을 우크라이나 군사 지원에 활용하는 방안을 확정한 바 있다.

한 고위 관계자는 이번 지원안의 목표가 G7 회원국에서 누가 집권하든 상관없이 우크라이나를 수년간 꾸준히 지원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설계하는 데 있다고 취재진에게 설명했다.

이날 G7 정상회의 우크라이나 특별 세션에 참석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3년째 전쟁으로 황폐해진 자국을 재건하기 위한 ‘마셜 플랜’이 필요하다며 각국의 지원을 촉구했다.

마셜 플랜이라고 불리는 ‘유럽부흥계획’(ERP)은 제2차 세계대전으로 폐허가 된 유럽을 재건하고 공산권 세력 확장을 막기 위해 미국이 1947년부터 1951년까지 약 130억달러를 투입한 원조 계획을 가리킨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G7 정상들을 향해 “복구 계획을 G7+(플러스) 공동선언으로 확정짓자”며 오는 7월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될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에서 이를 채택하자고 제안했다.

G7의 우크라이나 지원 발표가 나오자 러시아 정부는 반발했다. 마리야 자하로바 러시아 외무부 대변인은 이날 “서방이 동결한 러시아 자산에서 수익을 취하려는 시도는 범죄”라며 “러시아 정부는 이에 대응할 것이며 이는 EU에 매우 고통스러운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우크라이나는 이날 일본·미국과 각각 양자 안보협정을 맺기도 했다.

일본은 올해 우크라이나에 45억달러(약 6조1965억원)를 지원할 계획이다.

우크라이나 대통령실은 성명에서 “일본은 우크라이나 부상병에게 치료를 제공하고 정보보안 분야에서 협력하며 중요 인프라의 보호와 재건을 돕고 해상에서 자유로운 항해와 안전을 보장할 것”이라 “일본은 특히 자포리자 원자력발전소 보호와 관련해 우크라이나의 핵 안보 강화를 계속해서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들어 미국과 EU의 지원이 미뤄지고 전황이 불리해지면서 우크라이나는 개별 국가와 양자 안보협정을 추진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는 현재까지 영국, 독일, 프랑스, 덴마크, 캐나다, 이탈리아, 네덜란드, 핀란드, 라트비아, 스페인, 벨기에, 포르투갈, 스웨덴, 아이슬란드, 노르웨이 등과 양자 안보협정을 체결했다. 일본과 미국을 더하면 17개국이 된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