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왕세자빈, ‘암 투병’ 사실 밝힌 후 대중 앞 첫 외출

최혜린 기자

지난해 성탄절 예배 후 처음

찰스 3세 국왕 생일행사 참석

세 자녀와 함께 마차 타고 이동

“치료에 상당한 진전있다” 밝혀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이 15일(현지시간)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공식 생일 행사인 군기 분열식에 참석해 마차를 타고 행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이 15일(현지시간) 찰스 3세 영국 국왕의 공식 생일 행사인 군기 분열식에 참석해 마차를 타고 행진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암 투병 중인 케이트 미들턴 영국 왕세자빈이 15일(현지시간) 찰스 3세 국왕의 생일행사에 참석해 반년 만에 모습을 드러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날 영국 버킹엄궁과 인근 더몰 등지에서는 군인 1400여명과 군악대 250명, 말 200마리를 동원한 국왕 생일 기념 군기 분열식(Trooping the Colour)이 열렸다.

올해 75세 생일을 맞는 찰스 3세는 제복 차림으로 등장해 커밀라 왕비와 함께 근위대를 사열한 뒤 마차를 타고 더몰을 행진했다.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15일(현지시간) 공식 생일 행사에서 근위대를 사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찰스 3세 영국 국왕이 15일(현지시간) 공식 생일 행사에서 근위대를 사열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이날 행사에서 가장 눈길을 끈 건 암 투병 사실을 밝힌 후 처음 공식 석상에 등장한 왕세자빈이었다. 왕세자빈은 흰색 원피스를 입고 챙이 넓은 모자를 쓴 채로 조지 왕자와 샬럿 공주, 루이 왕자 등 세 자녀와 함께 마차를 타고 이동했다. 이동 중에는 군중을 향해 환하게 웃으며 손을 흔들었고, 자녀들과 대화를 나누는 모습도 포착됐다.

왕세자빈은 지난 1월 복부 수술을 받았으며 3월에 영상을 통해 암 투병 사실을 밝혔다. 이후로는 대외 업무에는 전혀 나서지 않았다. 그가 대외 행사에 참석한 것은 지난해 12월25일 성탄절 예배가 마지막이었다.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찰스 3세 국왕 생일 행사에 참석한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이 왕실 가족들과 함께 버킹엄 궁전 발코니에 서서 인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찰스 3세 국왕 생일 행사에 참석한 케이트 미들턴 왕세자빈이 왕실 가족들과 함께 버킹엄 궁전 발코니에 서서 인사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전날 왕세자빈은 성명을 통해 군기 분열식 참석 계획을 발표하면서 “(치료에) 상당한 진전이 있었다. 항암치료를 받는 사람이라면 알다시피 좋은 날도 나쁜 날도 있다”고 심경을 전했다. 다만 왕세자빈의 이날 행사 참석이 완전한 업무 복귀를 뜻하는 건 아니라고 왕실 관계자들은 말했다.

찰스 3세도 지난 2월 암 투병 중이라고 밝혔다. 찰스 3세는 한동안 대외 업무를 자제하다 지난 4월 일부 활동을 재개했다.

영국 왕실은 국왕의 실제 생일과 관계없이 날씨가 좋은 6월을 국왕의 공식 생일로 정해서 기념하고 있다. 찰스 3세의 실제 생일은 11월이다.

15일(현지시간) 국왕 공식 생일 행사가 열린 버킹엄궁 앞에 사람들이 몰려 있다. AFP연합뉴스

15일(현지시간) 국왕 공식 생일 행사가 열린 버킹엄궁 앞에 사람들이 몰려 있다. AFP연합뉴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