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필리핀 선박 또 충돌…중 해경 “필리핀 책임” 주장

베이징 | 박은하 특파원
세컨드 토머스 암초/ AP연합뉴스

세컨드 토머스 암초/ AP연합뉴스

영유권 분쟁 해역인 남중국해 세컨드 토머스 암초(중국명 런아이자오·필리핀명 아융인)에 중국과 필리핀 선박이 충돌했다. 중국 해경은 필리핀 선박이 불법 침입을 했다고 주장했다.

중국 해경은 17일 위챗 공식계정에서 “필리핀 보급선 1척이 중국 난사 군도(스프래틀리 군도·필리핀명 칼라얀 군도·베트남명 쯔엉사군도) 인근 해역에 불법 침입해 중국 해경이 법에 따라 필리핀 선박에 통제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중국 해경은 “(오전) 5시 59분(현지시간) 필리핀 선박은 중국의 거듭된 엄정한 경고를 무시하고 ‘국제해상충돌예방규칙’을 위반한 채 정상 항행하는 중국 선박에 비전문적 방식으로, 고의로, 위험하게 접근해 충돌 발생을 유발했다”며 “책임은 완전히 필리핀에 있다”고 밝혔다.

중국 해경은 이날 양국 충돌로 인한 인적·물적 피해 여부나 규모는 언급하지 않았다. 필리핀도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중국 측의 이번 조치는 중국이 남중국해에 진입하는 외국인은 일방적으로 구금하겠다고 선언한 직후 나왔다.

중국은 지난달 ‘해경기구 행정집법 절차 규정’을 제정해 지난 15일부터 남중국해에 진입하는 외국인을 일방적으로 구금하겠다고 선언했다. 해당 조치는 필리핀을 겨냥했다고 해석된다. 중국은 그 동안 세컨드 토머스 암초 인근을 지나는 필리핀 선박을 향해 반복적으로 물대포를 발사했는데 앞으로는 구금까지 하겠다는 것이다.

필리핀은 중국의 조치를 무시하고 자국 어민의 조업을 보장하겠다고 밝혀 양측 간 충돌 우려가 더욱 커지고 있다. 필리핀은 지난 15일 남중국해에 면한 자국 팔라완섬 서쪽 지역의 대륙붕 경계를 넓히고 해당 지역에서 배타적 경제활동을 인정해달라고 유엔 대륙붕한계위원회(CLCS)에 신청하며 중국 측의 조치에 맞불을 놨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