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북·러 연계로 안보 환경 엄중···한·미·일 긴밀 협력하겠다”

조문희 기자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관방장관. UPI연합뉴스

하야시 요시마사 일본 관방장관. UPI연합뉴스

일본 정부는 19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간 북·러 정상회담과 관련해 한·미·일 협력으로 대응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북·러 간 군사 연계, 협력 강화 등을 포함해 일본을 둘러싼 지역 내 안보 환경이 한층 엄중해졌다”고 평가하며 “관련 동향을 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러 정상회담 결과 양국의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 체결에 대한 향후 대응책을 묻자 내놓은 답이다.

하야시 장관은 “일본으로서는 지속해서 관련 정보를 수집해 분석하고,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의 완전한 이행 등을 포함해 미국,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해 나가겠다”고 했다.

하야시 장관은 구체적 대응 방안을 묻는 추가 질문에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 전문가 패널이 러시아의 거부권 행사로 활동이 종료된 것은 유감”이라며 “일본으로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의 자금줄을 끊는 관점에서 앞으로도 대북제재위에서의 논의를 포함한 대북 대응 관련 논의에 적극 관여해 안보리 결의 실효성을 제고하고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그간 유엔 안보리는 대북제재 결의 이행을 감시하는 전문가 패널을 운영해 왔으나, 지난 3월 러시아가 임기 연장 거부권을 행사하면서 4월 해산됐다.

앞서 기하라 미노루 방위상도 북·러 정상회담 개최 전날인 18일 기자회견에서 “지난해 이래 북한이 러시아에 제공한 군사 장비, 탄도미사일 등이 우크라이나에서 사용된 것으로 나타났다”며 “북한이 핵·미사일 전력 증강을 계속하는 가운데 (러시아가) 기술적·군사적 지식을 줄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일본 외교 당국자들은 중국을 포함한 역내 협력을 강조했다. 가미카와 요코 일본 외무상은 전날 서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2024 한·중·일 3국 협력 국제포럼’ 축사에서 “세계가 역사 전환기를 맞이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 3국이 더욱 협력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크다”고 말했다. 미즈시마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는 차기 3국 정상회의 의장국으로서 회의를 잘 준비하겠다고 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