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 인한 지구촌 대기오염으로 5세 미만 어린이 하루 2000명꼴로 사망

최혜린 기자

초미세먼지로 인한 대기오염으로 5세 미만 어린이들이 매일 2000여명씩 사망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미국 비영리 연구기관인 보건영향연구소(HEI)는 유엔아동기금(유니세프)과 제휴해 대기오염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지구 대기 상태 2024’ 보고서를 1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한 해 동안 전 세계 5세 미만 아동 70만9000여명이 대기오염으로 인해 숨졌다. 하루에 1942명꼴이다. 대기오염은 영양실조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어린이 사망 유발 요인으로 파악됐다. 특히 남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생후 한 달 안에 숨진 신생아의 30%가량이 대기오염으로 사망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연령으로 보면 2021년 대기오염으로 사망한 사람은 810만명에 이른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이 경우 대기오염은 고혈압에 이어 전 세계 사망 요인 2위로, 담배(3위)보다 높은 수준이다.

대기오염을 가장 심화하는 요인은 초미세먼지다. 대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 중 90%가 초미세먼지 때문에 숨졌다. 초미세먼지는 혈류를 통해 퍼져나가면서 신체의 모든 기관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또 기후위기 영향으로 산불과 가뭄이 잦아지면서 먼지 입자가 대기 중에 더 오래 머무르는 점도 피해를 키운다고 지적했다.

보고서는 이 같은 피해가 불평등하게 나타난다는 점도 짚었다. 저소득 국가의 경우 다른 국가들보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1.3~4배가량 높았으며, 피해가 가장 큰 아프리카 국가에서는 대기오염으로 사망한 아동이 고소득 국가보다 5~100배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키티판데르 헤이던 유니세프 부국장은 “(대기오염으로부터) 어린이 건강을 보호할 수 있는 아동 중심의 정책이 필요하다”고 가디언에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