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세 유대인 소녀 집단 성폭행 사건에…갈등 커진 프랑스, 궁지 몰린 마크롱

최혜린 기자
프랑스 리옹 시민들이 파리에서 발생한 ‘12세 유대인 소녀 성폭력 사건’에 항의해 19일(현지시간) 시내 광장에서 반유대주의 범죄를 규탄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리옹 시민들이 파리에서 발생한 ‘12세 유대인 소녀 성폭력 사건’에 항의해 19일(현지시간) 시내 광장에서 반유대주의 범죄를 규탄하는 시위를 하고 있다. AFP연합뉴스

10대 3명, 수차례 폭행·욕설
“반유대주의 범죄” 분노 속
극우 “극좌 정당이 유대 낙인”
정치권으로 책임 공방 확산
마크롱, 조기총선 이어 악재

프랑스에서 발생한 12세 유대인 소녀 집단 성폭력 사건이 사회 갈등으로 번지고 있다. 조기 총선 결정으로 비판을 받아온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최근 여러 악재와 맞닥뜨리며 입장이 더욱 곤란해졌다.

19일(현지시간) AFP통신 등 프랑스 매체들은 전날 10대 소년 3명이 집단 성폭력과 반유대주의 모욕, 살해 위협 등 혐의로 기소됐다고 전했다. 이들은 지난 15일 파리 외곽의 한 공원에서 12세 유대인 소녀를 집단으로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세 사람은 피해자를 창고에 가두고 ‘더러운 유대인’이라는 욕설을 하며 수차례 구타하고 성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17일 피의자 3명을 붙잡아 조사한 뒤 2명을 구금했다. 다른 1명은 강간 혐의가 적용되지 않아 일단 풀려난 상태다.

프랑스 사회는 큰 충격에 빠졌다. 가해자와 피해자 모두 10대 초반 청소년이라는 점, 가자지구 전쟁이 발발한 뒤 반유대주의 행위가 잇따라 이미 시민들의 우려가 큰 상태였다는 점 등이 분노를 키웠다. 프랑스는 세계에서 미국과 이스라엘 다음으로 유대인 인구가 많은 나라다. 이날 파리와 리옹에서는 수백명이 모여 이번 사건을 “반유대주의 범죄”라고 규탄하는 시위를 벌였다.

갈등은 총선을 열흘가량 앞둔 정치권에도 번졌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는 극우 국민연합(RN)은 이번 사건 책임이 좌파 진영에 있다고 공격했다. RN 소속 마린 르펜 의원은 “극좌 정당이 이스라엘·팔레스타인 전쟁을 도구 삼아 유대인을 향한 낙인을 키웠다”고 주장했다. 급진좌파 정당 굴복하지않는프랑스(LFI)는 이스라엘의 군사작전을 가장 앞장서 규탄하면서도 반유대주의 범죄에 있어서는 모호한 입장을 취해 비판받았는데, 이 점을 노려 공세를 편 것이다. 이를 의식한 LFI도 이번 사건에 대해 “반유대주의적인 인종차별”이라고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마크롱 대통령은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그는 이날 각료회의에서 “심각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혐오 감정이 학교에 침투하지 않도록 반유대주의와 인종차별을 다루는 토론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총선을 앞두고 벌어진 사건으로 프랑스 사회의 긴장이 커지고 있다”면서 이 여파를 막고자 마크롱 대통령이 재빠르게 대응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 사건으로 마크롱 대통령이 더욱 궁지에 몰렸다는 평가도 나온다. 마크롱 대통령은 최근 유럽의회 선거에서 RN에 크게 패하자 조기 총선을 치르기로 했다. 그러나 선거가 코앞으로 다가온 상황에서도 집권 르네상스당의 지지율은 RN과 좌파연합에 크게 밀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마크롱 대통령은 여러 악재를 줄줄이 맞닥뜨렸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는 이날 프랑스의 재정적자가 과도하다며 재정 건전성을 높여야 한다고 경고했다. EU 회원국들은 재정적자를 국내총생산(GDP)의 3% 수준으로 유지하는 목표를 설정했는데, 프랑스의 지난해 연간 적자는 5.5%에 달했다. 총선을 앞두고 이 같은 경고가 나오면서 르네상스당이 다른 정당들로부터 ‘재정을 과도하게 지출하고도 경제 상황을 개선하지 못했다’고 공격받을 수 있다고 AP통신은 짚었다. 전날엔 한 지역 행사에 참석해 좌파 진영의 성소수자 관련 공약을 거칠게 비난했다가 성소수자 혐오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