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시간 일 시키고 일당 1만원 준 영국 최대 부호···징역 4년6개월

김송이 기자
영국 최대 부호인 힌두자 집안의 아들 아제이 힌두자(왼쪽)와 아내 남라타(가운데)가 변호인(오른쪽)과 함께 재판에 나왔을 당시 모습. EPA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영국 최대 부호인 힌두자 집안의 아들 아제이 힌두자(왼쪽)와 아내 남라타(가운데)가 변호인(오른쪽)과 함께 재판에 나왔을 당시 모습. EPA 연합뉴스

가사노동자에게 일당 1만원으로 장시간 노동을 지시하는 등 노동 착취 혐의를 받는 영국 억만장자 가족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스위스 제네바 형사법원은 21일(현지시간) 영국 최대 부호로 꼽히는 프라카시 힌두자와 아내에게 징역 4년6개월을 선고했다. 이들의 아들과 며느리에게는 징역 4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이들이 가사도우미들에게 동일 직업군의 10분의 1도 안 되는 급여만 주는 등 노동력을 착취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봤다.

이들은 스위스 별장에서 가사노동자들에게 하루 18시간 일을 시키고도 일당으로 7 스위스 프랑(약 1만원)을 일당으로 지급한 혐의를 받는다.

다만 재판부는 이들의 인신매매 혐의에 대해선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가사도우미들이 자신이 하는 일에 동의한 점에 비춰 인신매매로 보긴 어렵다고 봤다.

힌두자 측은 지급된 급여가 과소평가 됐고, 가사도우미들이 고향인 인도에 있을 때보다 스위스에서 충분한 혜택을 받았다고 주장하며 혐의를 부인해왔다.

힌두자 일가는 순자산 370억파운드(약 65조원) 이상을 보유한 영국 최대 부호다. 영국에서 금융, 정보기술, 부동산 등 여러 분야에서 사업체를 운영하고 있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