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 유니버스 USA에 71세 여성 참가 “모든 연령대 아름다움 있어”

박은경 기자

주인공은 엘 파소 출신의 마리사 테이요 씨

지난 21일 힐튼 휴스턴 포스트 오크 호텔에서 개막한 미스 텍사스 USA 선발대회에 71세의 마리사 테이요 씨가 참가했다. 사진 마리사 테이요 인스타그램

지난 21일 힐튼 휴스턴 포스트 오크 호텔에서 개막한 미스 텍사스 USA 선발대회에 71세의 마리사 테이요 씨가 참가했다. 사진 마리사 테이요 인스타그램

미스 유니버스 USA에 71세 여성이 참가해 최고령 참가자 기록을 새로 썼다.

22일(현지시간) USA 투데이 등에 따르면 지난 21일 힐튼 휴스턴 포스트 오크 호텔에서 개막한 미스 텍사스 USA 선발대회에 71세의 마리사 테이요 씨가 참가했다.

테이요 씨는 이번 대회에 참가한 약 100명의 여성과 미스 텍사스 자리를 두고 경쟁한다. 우승하면 전국 대회인 미스 USA에 출전하게 된다.

테이요 씨는 역대 미스 유니버스 USA 최고령 참가자다. 지난해까지 미스 유니버스 선발대회에는 18∼28세까지 나이 제한이 있었지만 올해 대회부터 폐지됐다. 결혼한 여성이나 임신 혹은 이혼한 여성도 참가할 수 있다.

텍사스 서부에 있는 도시 엘 파소 출신의 테이요 씨는 평소 운동 등으로 건강 관리를 해왔다.

그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대회에 참가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여성들이 육체적, 정신적으로 최고의 자신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모든 연령대에 아름다움이 있다고 믿을 수 있는 영감을 주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당신의 꿈을 좇기에 절대 늦지 않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다”며 자신의 꿈을 좇는 것에 대해 이보다 더 의욕적으로 느낀 적이 없다고 말했다.

테이요 씨의 인스타그램에는 “당신에게 투표하겠다”는 등 응원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아르헨티나에서도 올해 60세인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씨가 지역 예선인 미스 유니버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우승을 차지해 화제가 됐다. 전국 대회인 미스 유니버스 아르헨티나에서는 우승하지는 못했지만 ‘최고의 얼굴’로 선정됐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