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정집에 떨어진 우주쓰레기…NASA, 1억원 손배소 걸렸다

최혜린 기자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가정집에 떨어진 우주쓰레기. 미 항공우주국(NASA) 제공

미국 플로리다주의 한 가정집에 떨어진 우주쓰레기. 미 항공우주국(NASA) 제공

하늘에서 떨어진 우주 쓰레기로 집이 망가진 미국의 한 가정이 미 항공우주국(NASA·나사)을 상대로 8만달러(약 1억1000만원)의 손해배상 소송을 냈다고 22일(현지시간) 가디언이 보도했다.

미국 로펌 크랜필 섬너는 이날 플로리다주 네이플스에 사는 알레한드르 오테로와 그의 가족이 나사에 이같은 소송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이 로펌에 따르면 지난 3월8일 오테로의 집에는 2021년 국제우주정거장(ISS)에서 떨어져 나온 뒤 우주를 떠돌던 화물 팰릿의 금속 실린더 슬래브가 추락했다.

당시 사고로 다친 사람은 없었지만 집의 지붕과 바닥에는 구멍이 났다. 오테로는 당시 집에 있었던 아들이 떨어진 부속품에 맞을 뻔했다고 지역 언론에 말했다.

나사는 해당 물체를 수거해 분석한 결과 ISS의 비행 지원 장비에서 떨어진 부품이 맞다고 확인했다. 이 금속 실린더의 크기는 가로 10㎝·세로 4㎝였고, 무게는 726g이었다.

오테로 측은 우주 쓰레기가 추락해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재산이 손해를 입었고, 사업에 차질이 생겼으며, 정신적 고통을 입었다고 주장하며 나사에 손해를 배상해달라고 요구했다.

오테로의 변호사 미카 응우옌 워디는 “아무도 다치지 않은 것은 다행이지만, 이처럼 ‘아슬아슬한’ 상황은 언제든 재앙이 될 수 있었다”며 “그 잔해가 몇 m만 다른 쪽으로 떨어졌다면 중상자나 사망자가 나올 수도 있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오테로가 이번 소송을 통해 우주 쓰레기로 인한 피해 보상의 선례를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나사는 6개월 안에 이들의 소송과 관련한 응답을 줘야 한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