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2024

‘야말의 유로 최연소 득점’ 스페인, 12년 만에 결승행…프랑스에 2-1 역전승

윤은용 기자
동점골을 터뜨린 라민 야말.  뮌헨 | AP연합뉴스

동점골을 터뜨린 라민 야말. 뮌헨 | AP연합뉴스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알나스르)의 포르투갈은 잘 넘어선 프랑스였지만, ‘무적 함대’의 위용 앞에서는 어쩔 도리가 없었다. 스페인이 프랑스를 꺾고 12년 만에 유로 결승에 진출했다.

스페인은 10일 독일 뮌헨의 뮌헨 풋볼 아레나에서 열린 유로 2024 4강전에서 프랑스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스페인은 유로 2012 우승 이후 12년 만에 다시 결승에 올라 통산 4번째 유로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특히 스페인은 유로 역사상 4강까지 전승을 기록한 최초의 팀이 됐다.

유로 2008 우승을 시작으로 2010 남아공 월드컵, 유로 2012까지 메이저대회 3연패를 달성하며 황금기를 보냈던 스페인은 이후 국제 무대에서 우승을 하지 못하며 세계 축구의 맹주에서 내려와 있었다. 이번 대회 16강에서 조지아를 4-1로, 8강에서 개최국 독일을 2-1로 꺾고 올라온 스페인에게 있어 이번 대회는 자신들이 다시 세계 축구의 중심으로 올라설 절호의 기회였다.

이날 스페인은 알바로 모라타(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필두로 라민 야말(바르셀로나), 다니 올모(라이프치히), 니코 윌리엄스(아틀레틱클루브), 로드리(맨체스터 시티), 파비앙 루이스(파리 생제르맹), 나초 페르난데스(알카디시야), 에므리크 라포르테(알나스르), 헤수스 나바스(세비야), 마크 쿠쿠렐라(첼시), 우나이 시몬(아틀레틱클루브)를 선발로 내세웠다.

선제골을 넣은 란달 콜로 무아니.    뮌헨 | AFP연합뉴스

선제골을 넣은 란달 콜로 무아니. 뮌헨 | AFP연합뉴스

스페인은 전반 9분 랑달 콜로 무아니(파리 생제르맹)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일찍 끌려가기 시작했다. 하지만 전반 21분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스페인의 천재 야말이 주인공이었다. 야말은 오른쪽 페널티박스 바깥에서 기습적인 움직임으로 각도를 연 뒤 시도한 왼발 감아차기 슈팅이 왼쪽 골대를 맞고 골문 안으로 빨려 들어갔다. 이 골로 야말은 역대 유로 본선 최연소 득점자로 이름을 올렸다.

기세를 탄 스페인은 4분 뒤 역전을 만들어냈다. 야말과 올모를 거친 공이 왼쪽의 나바스에게 전달됐고, 나바스로부터 다시 공을 건네받은 올모가 환상적인 페인팅으로 상대 수비를 제친 뒤 슈팅을 시도했다. 프랑스의 쥘 쿤데(바르셀로나)가 다리를 쭉 뻗어 막으려 했으나 공은 쿤데를 맞고 그대로 골망을 흔들었다. 그래도 자책골이 아닌 올모의 골로 인정이 됐다.

프랑스는 후반 들어 공격 라인을 끌어올려 스페인을 두들기기 시작했다. 하지만 날카로움이 없었고, 스페인 수비수들이 쉽게 막아냈다. 결국 프랑스는 5분이 주어진 후반 추가시간에도 반전을 만들어내지 못했고, 경기는 그렇게 스페인의 승리로 끝이 났다.

역전골을 넣은 다니 올모.    뮌헨 | EPA연합뉴스

역전골을 넣은 다니 올모. 뮌헨 | EPA연합뉴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