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탄절 비극…이기영, 연쇄살인 사건 전말

허진무 기자

KBS2 ‘스모킹 건’

2022년 12월25일 성탄절 새벽. 60대 택시기사 최모씨의 가족들이 경찰서를 찾아 “최씨가 며칠 전부터 집에 들어오지 않고 전화도 받지 않는다”며 실종신고를 했다. 최씨는 문자메시지로 “교통사고를 냈는데 사람이 죽었다” “사고를 수습하고 있다”며 통화를 피하고 있었다. 그러는 동안 최씨의 은행 계좌에선 계속 목돈이 빠져나갔다.

10일 KBS 2TV <스모킹 건>에선 택시기사를 잔인하게 살해한 ‘이기영 사건’을 다룬다. 가족들이 위치추적을 요청한 성탄절, 몇 시간 뒤에 최씨는 시신으로 발견됐다. 한 여성이 “남자친구의 방에 시신이 있다”며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범인은 31살 남성 이기영. 음주운전을 하다 최씨 택시와 접촉사고가 나자 합의금을 주겠다며 최씨를 집으로 유인해 살해했다.

수사 결과 이기영의 집에선 남자 1명, 여자 5명의 DNA가 검출됐다. 동거하던 여성 윤모씨도 이기영이 살해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기영은 대검찰청 심리조사에서도 거짓말로 일관하다 “조사관님 취향이 독특한 것 같다”며 대화를 주도하려 하는 등 기행을 보였다. 방송은 오후 10시10분.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