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 폐지 추진에 환호···법 개정 첩첩산중

정유미 기자

대형마트 “1년 365일 24시간 영업도 가능”

“나홀로 휴일, 직원 건강·만족도 하락” 우려

국회 법 개정 등 시행까지 적잖은 혼란 예상

정부의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 폐지 방침에 유통업계가 일제히 환호하고 나섰다. 또 온라인 배송 시간 제약까지 사라진다면 새벽배송에도 더 적극 뛰어들 수 있어 시장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유통산업발전법을 개정해야 하는 사안이어서 공은 국회로 넘어간 모습이다.

정부는 22일 대형마트에 적용하는 공휴일 의무휴업 규제를 폐지하고, 영업제한 시간에 온라인 배송도 허용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맞벌이 부부 같은 소비자들이 주말에도 편하게 대형마트에서 장을 볼 수 있도록 하려는 조치다.

이렇게 되면 평일 휴업은 물론 대도시와 수도권 외 지역에서도 영업제한 시간과 상관없이 온라인 배송을 할 수 있다.

그동안 대형마트와 기업형슈퍼마켓(SSM) 등은 2012년부터 유통산업발전법에 따라 의무적으로 매달 2일간 공휴일을 원칙으로 휴업을 해왔으며, 자정부터 다음날 오전 10시까지는 영업을 제한받고 있다. 영업 제한 시간과 의무휴업일에는 온라인 배송도 할 수 없다. 또 물류센터를 갖춘 수도권 및 대도시 일부 지역에서만 대형마트의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새벽배송이 가능해 지역 격차를 키운다는 지적이 있다.

대형마트들은 정부 방침에 크게 반색하고 있다. “의무휴업 제도는 과거 대형마트 대 전통시장이라는 프레임으로 만들어진 낡은 규제”라면서 “오프라인 대 온라인으로 경쟁구도가 바뀐 지금 소비자 편의와 혜택을 최우선으로 고려한 조치”라고 입을 모았다.

ㄱ대형마트 관계자는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휴무제라지만 소상인 매출 증가에 효과가 없고 소비자의 선택권은 제한됐다”면서 “쿠팡과 마켓컬리 등으로 이탈했던 고객을 이제라도 불러 모을 수 있게 돼 다행”이라고 말했다.

ㄴ대형마트 관계자는 “앞으로는 1년 365일 3교대로 24시간 영업을 해도 된다는 얘기”라며 “전국 물류거점을 통해 실시간 직매입 상품을 판매할 수 있어 재고부담이 크게 줄게 됐다”고 말했다.

ㄷ대형마트 측은 “고물가시대 소비심리가 위축된 만큼 유통기한이 짧은 신선한 식재료를 더 효율적 관리할 수 있게 됐다”며 “다만 서울과 수도권 위주로 해오던 새벽배송을 전국으로 확대할지는 검토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대형마트 공휴일 의무휴업일 폐지와 관련, 직원들의 건강 상태와 일·생활 균형 만족도가 크게 악화할 것이라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한 대형마트 직원(48)은 “격주 일요일이 아니라 ‘나홀로’ 평일에 쉬어야 하기 때문에 주말에 가족이 함께 시간을 보내기 어렵다”며 “노동자가 기계처럼 일해야 하는 100년 전 세상으로 돌아간 것 같다”고 말했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소비자들이 주말 쇼핑을 선호한다는 점에서 편익 증진과 선택권을 강화했다고 볼 수 있다”면서 “다만 제도 시행까지 국회 논의 과정은 물론 이해관계자들의 입장차가 큰 만큼 적잖은 혼란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결국 유통산업발전법을 개정해야 하는데 다수당인 더불어민주당 반대가 많아 국회 처리가 쉽잖은 상황이다.

한편, 올해 1월 기준 이마트(트레이더스 포함)는 전국 155개 매장 중 102개점이 둘째·넷째 일요일에, 40개점이 수요일에, 13점이 기타 요일에 문을 닫고 있다. 롯데마트는 전국 111개점 중 84개점이 둘째·넷째 일요일에 휴무하고 있으며 대구와 청주, 서울 서초 등 27개점이 평일에 휴점하고 있다. 홈플러스도 전국 131개 매장 중 84개점이 둘째·넷째 일요일에, 13개점이 수요일, 34개점이 기타 요일에 휴업하고 있다.

지난 4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앞에서 마트 노동자들이 의무휴업 평일 변경 추진을 반대하며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4일 대구시청 동인청사 앞에서 마트 노동자들이 의무휴업 평일 변경 추진을 반대하며 거리 행진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