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파인애플·망고 수입량 ‘역대 최대’…사과값은 소폭 하락

김준 선임기자

지난달 파인애플과 망고 수입량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바나나와 오렌지도 수년 만에 가장 많이 수입됐다. 사과값이 오르자 정부가 수입 과일을 집중적으로 공급했기 때문이다.

서울 동대문구 롯데마트 청량리점 과일 매대에 코코넛·파인애플·파파야 등 수입 과일이 진열돼 있다. 배시은 기자

서울 동대문구 롯데마트 청량리점 과일 매대에 코코넛·파인애플·파파야 등 수입 과일이 진열돼 있다. 배시은 기자

16일 관세청 무역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파인애플 수입량은 지난해 동월보다 44.7% 증가한 8686t으로 사상 최대로 집계됐다. 수입액은 55.3% 증가한 867만8000달러로 역시 가장 많았다.

지난달 망고 수입량과 수입액도 지난해 동월보다 114.0%, 110.5% 각각 증가한 6264t, 2474만2000달러로 사상 최대다.

바나나와 오렌지 수입도 대폭 늘었다. 지난달 바나나 수입량은 지난해 동월 대비 27.7% 증가한 3만8404t으로 2019년 5월(3만8741t) 이후 4년 10개월 만의 가장 많았다.

수입액 규모는 3813만4000달러로 2018년 6월(4043만2000달러) 이후 5년9개월 만에 가장 컸다.

지난달 오렌지 수입량과 수입액은 지난해 동월보다 1.7%, 8.5% 각각 증가한 3만8028t과 8388만8000달러로 2021년 3월(4만6400t·8411만8000달러) 이후 3년 만의 최대였다.

정부는 가격 부담이 큰 사과와 배를 대체하기 위해 바나나 등 수입 과일을 3월∼4월 집중적으로 공급하고 있다.

수입 과일 가격은 반입 규모가 커지면서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파인애플(상품) 1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6561원으로 전월 대비 9.9% 내렸고 지난해와 비교하면 7.7% 낮은 수준이다.

바나나(상품) 100g의 전날 소매가격도 269원으로 전월보다 17.5% 하락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18.7% 낮은 것이다. 오렌지(네이블 미국·상품) 10개의 전날 소매가격이 1만5000원으로 전월 대비 10.1% 내렸다. 이는 지난해보다 5.9% 낮다.

망고(상품) 1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3658원으로 전월보다 1.9% 올랐지만 지난해와 비교하면 32.9%나 낮다.

과일 수요가 분산되면서 사과값은 최근 들어 하락 추세를 보이고 있다.

사과(후지·상품) 10개의 전날 소매가격은 2만5017원으로 전월 대비 7.8% 내렸지만 지난해 대비로는 9.9% 높다.

그러나 배(신고·상품·10개)는 4만7110원으로 전월보다 10.0% 올랐고 지난해와 비교하면 73.1%나 높은 수준이다.

지난달 사과와 배 수출량은 각각 30t, 99t으로 지난해 동월과 비교해 71.8%, 95.5% 줄었다.


Today`s HOT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미국 6월의 폭염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