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림플레이션’ 속 이용자 포화 OTT, 성장보다 ‘수익성’ 총력

배문규 기자

유튜브·디즈니플러스에 토종 ‘티빙’까지 요금 인상 마무리

‘스트림플레이션’ 속 이용자 포화 OTT, 성장보다 ‘수익성’ 총력

국내 월간 활성 이용자 수 약 3400만명 ‘볼 사람은 다 보는’ 상황
티빙·웨이브, 작년 양사 합산 2211억 적자…합병으로 반전 모색
시장 재편 과정에서 요금 부담만 떠안은 소비자, 불만 증폭될 듯

‘토종’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티빙이 5월부터 연간 구독권 가격을 약 20% 올리기로 하면서 주요 OTT들의 구독료 인상 행렬이 마무리되는 모양새다. 국내 OTT 사업 전략이 ‘성장성’보다 ‘수익성’ 중심으로 변화하는 모습이다.

티빙은 정가 기준으로 베이직 요금 9만4800원→11만4000원, 스탠다드 13만800원→16만2000원, 프리미엄 16만6800원→20만4000원으로 올린다. 이번 인상은 신규 회원에게만 적용되며, 연간 구독권 27% 할인 이벤트를 진행한다. 티빙은 지난해 12월 다른 OTT들이 구독료를 인상하는 상황에서 월 요금을 올리긴 했지만, 연간 구독권은 이전 가격을 유지해왔다.

한국프로야구(KBO) 무료 중계가 끝나는 4월30일 직후 요금 인상이 적용되면서 이용자들 사이에선 불만의 소리도 나온다. 티빙 관계자는 22일 “월 요금을 인상하면서 올해 4월 중 연간 요금도 오른다고 이미 고지했다”며 “고품질 콘텐츠를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가격 조정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구글은 ‘유튜브 프리미엄’ 이용료를 월 1만450원에서 1만4900원으로 43% 인상했고, 디즈니플러스도 월 9900원짜리 이용권 가격을 1만3900원으로 40% 올렸다. 넷플릭스는 최근 계정공유를 제한해 추가 인원당 5000원을 더 내도록 하고, 베이직 요금(9500원) 가입을 중단하면서 스탠다드(1만3500원)가 가장 낮은 상품이 됐다. 쿠팡은 최근 와우 멤버십을 월 4990원에서 7890원으로 58% 올리면서 쿠팡플레이 요금도 사실상 상향 조정된 상태다. 이를 두고 업계에선 국내 OTT 산업이 수익화 전략으로 선회한 것으로 본다. 국내 OTT 월간 활성이용자(MAU)는 약 3400만명에 달해 ‘볼 사람은 다 보는’ 상황이다.

티빙과 웨이브는 지난해 각각 1420억원, 791억원 적자를 냈다.

여유 자본이 없는 국내 OTT로선 추가 투자를 통한 출혈 경쟁보단 수익성 추구가 낫다고 판단한 것이다. 최근 OTT들이 고정 팬이 많은 스포츠 중계에 적극 나서는 동시에 요금을 인상한 것도 이러한 연장선에 있다.

문제는 구독료 인상에 따른 시청자 이탈 여부다. 지난 2월 기준 1인당 일평균 OTT 체류시간이 티빙은 69분, 넷플릭스 65분, 쿠팡플레이는 50분 등이었다. 매일 1시간 정도 시청할 정도로 OTT가 생활에 깊숙이 침투했다는 얘기다. 최근 넷플릭스에 이어 티빙이 도입한 광고요금제 역시 OTT 복수구독이 일반화된 상황에서 새 수익창출원으로 주목받고 있다.

최용현 KB증권 애널리스트는 “OTT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해외 사례를 봤을 때 구독자 감소폭은 제한적이면서 매출액은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논의 중인 티빙의 웨이브 인수가 마무리되면 양사 합계 MAU(지난달 모바일인덱스 기준)는 1116만명에 달해 쿠팡플레이(779만명)를 크게 앞지르는 동시에 넷플릭스(1172만명)와 격차를 좁히게 된다.

시장 재편이 이뤄지면 요금 인상만 떠안은 소비자들의 불만은 커질 수밖에 없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스트림플레이션’(스트리밍+인플레이션) 문제를 주시하고 있고, 최근 소비자시민단체가 넷플릭스의 요금제 개편을 공정거래위원회에 신고하기도 했다. 22대 국회가 문을 열면 OTT 구독료 인상도 도마에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Today`s HOT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이라크 밀 수확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